YTN

트럼프, '사기대출' 재판 출석..."연속된 마녀사냥"

실시간 주요뉴스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현지시간 2일 뉴욕시 맨해튼 지방법원에서 열린 사기대출 의혹 민사재판에 직접 출석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법정에 들어서기 전 취재진과 만나 뉴욕주지사 선거에 출마하는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이 마녀사냥을 하고 있다면서 이번 사건은 사기이자 엉터리라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어 자신의 회사의 브랜드 가치를 코카콜라에 빗대면서 최고의 자산인 브랜드를 장부에 반영하지도 않았는데도 불량 판사가 모든 것을 저평가했다면서 자산 부풀리기 의혹을 반박했습니다.

그러나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재판 시작 전 회견에서 아무리 권력이 강하고 돈이 많아도 아무도 법 위에 설 수는 없다고 강조하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 등의 사기 행각이 지난주 약식재판에서 이미 인정됐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뉴욕주 검찰은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이 은행 대출 등을 용이하게 하기 위해 10년 이상 뉴욕의 저택과 빌딩, 영국의 골프장 등 다수의 자산 가치를 22억달러 가량 부풀려 보고했다며 지난해 9월 뉴욕주 법원에 민사소송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지난달 26일 맨해튼지방법원은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이 보유 부동산 자산가치를 크게 부풀렸다는 원고 측 주장을 일부 인정했습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