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비행사, 우주선 고장으로 '뜻밖의 최장기' 체류 뒤 지구 귀환

실시간 주요뉴스

우주선이 고장 나 장기간 국제우주정거장(ISS)에 고립됐던 미국과 러시아 국적의 우주비행사 3명이 무사히 지구로 귀환했다고 AP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미 항공우주국(NASA) 소속 프랭크 루비오, 러시아 우주인 세르게이 프로코피예프, 드미트리 페텔린 등 3명은 현지시간 27일 오후 5시 17분 러시아 연방우주공사의 소유스 MS-23 우주선으로 카자흐스탄 제즈카잔 지역의 외딴 곳에 착륙했습니다.

우주로 떠난 지 371일 만입니다.

루비오는 기존 미국인 우주비행사 마크 반데 하이가 2022년 기록한 우주공간 최장 체류 기록인 355일을 깨뜨리고 2주 더 머문 셈이 됐습니다.

세계 기록은 러시아의 발레리 폴랴코프가 1994∼1995년 세운 437일입니다.

프로코피예프는 착륙 과정에서 무선 통신을 통해 지상 관제사들에게 "우주인 세 명 모두 기분이 좋은 상태"라고 전했습니다.



YTN 최영주 (yjchoi@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