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흑인 남성, 안면인식 기술 오류로 도둑 누명…6일간 옥살이까지

美 흑인 남성, 안면인식 기술 오류로 도둑 누명…6일간 옥살이까지

2023.09.26. 오전 08:2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美 흑인 남성, 안면인식 기술 오류로 도둑 누명…6일간 옥살이까지
AP=연합뉴스
AD
안면인식 기술 오류로 인해 도둑으로 몰려 체포된 미국 흑인 남성이 경찰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AP통신의 25일(현지 시각) 보도를 인용한 연합뉴스에 따르면 랜들 쿠란 레이드라는 남성은 지난 8일 루이지애나주 제퍼슨 패리쉬 보안관 사무실과 소속 형사에 대해 직권남용과 불법감금 등의 혐의로 조지아주 애틀랜타 연방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앞서 레이드는 지난해 11월 추수감사절 연휴에 운전 중 조지아주 지캡 카운티 경찰 단속에 체포됐다. 이웃한 루이지애나주 제퍼슨 패리쉬 보안관 사무실이 구속영장을 신청해 수배 중이었기 때문이다.

제퍼슨 패리쉬 보안관 사무실은 지난해 6월 뉴올리언스에서 발생한 신용카드 도난 사건에 대해 수사하면서 안면인식 기술을 활용했다. 안면인식 기술은 범행 현장 CCTV에 촬영된 용의자 얼굴과 수많은 운전면허증 사진을 대조해 레이드를 용의자로 지목했다.

담당 형사는 구속영장을 신청하면서 안면인식 기술 사용 사실을 밝히지 않고 “신뢰할 만한 정보원”의 확인을 거쳤다고 말했다.

이렇게 억울한 체포를 당한 레이드는 구치소에 6일 동안 수감된 후 풀려났다. 그는 이 기간에 일을 하지 못했고 자동차는 견인됐으며 구치소에서 잘못 먹은 음식으로 고생했다고 주장했다.

레이드는 “경찰이 기초적인 수사만 했더라도 내가 범행 당일 루이지애나가 아닌 조지아주에 있었던 사실을 알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AP통신은 이처럼 안면인식 기술 오류로 잘못 체포돼 소송을 제기한 흑인이 레이드를 포함해 5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