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 국무 "북러 위험한 양방향 관계로 발전...세계 평화·안보 위협"

실시간 주요뉴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북한과 러시아의 밀착으로 세계평화와 안보가 위협받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워싱턴DC에서 국제교류재단과 미 전략 국제문제연구소가 개최한 한미전략포럼 기조연설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을 통해 점점 더 위험해지는 양방향 관계를 확인할 수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에 필요한 자원과 기술이 절실하고 북한은 미사일 프로그램 발전을 위해 도움을 찾고 있다며 북러 간 양방향 관계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동맹·파트너 국가와 협력해 북러의 위험한 양방향 관계와 세계 평화와 안보를 위협하는 북러 군사 협력에 대응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블링컨 장관은 또 한미 관계는 핵심 안보 동맹에서 중요한 글로벌 파트너십으로 성장했다며 한미 동맹의 범위와 중요성이 날로 확대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한미 동맹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오늘날까지 굳건하게 유지됐다며 북한의 도발적 행동에 대한 확장억제를 포함해 상호 방어에 대한 공약은 철통 같다고 말했습니다.



YTN 권준기 (jk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