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산불에 기록적 폭우...유럽 곳곳 기상이변

폭염·산불에 기록적 폭우...유럽 곳곳 기상이변

2023.08.10. 오전 06:4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유럽 각국이 올여름 폭염과 산불에 폭우와 홍수 등 기상이변을 겪고 있습니다.

북유럽과 중부 유럽은 폭우와 강풍 피해가 속출한 반면, 남유럽은 폭염과 산불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최근 며칠간 강풍과 함께 폭우가 쏟아진 노르웨이 인란데 주입니다.

곳곳이 무너지거나 침수됐고, 도로들이 폐쇄됐습니다.

이 주에서만 최소 16건의 산사태와 홍수 6건이 보고됐고, 수력발전소도 가동을 멈췄습니다.

[마르쿠스 리하겐 / 노르웨이 인란데주 주민 : 아버지와 저는 산사태가 시작됐을 때 밖에 있었는데, 번개와 천둥이 쳐서 무서웠어요. 우리는 마구 달렸고, 우리 뒤로 바위 등이 굴러왔어요.]

노르웨이·스웨덴 등 북유럽과 리투아니아·에스토니아·라트비아 등 발트 3국은 최근 폭우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앞서 스웨덴 후딕스발에서는 폭우로 철도 제방이 무너져 120여 명을 태운 열차가 탈선하기도 했습니다.

지난주 후반에는 슬로베니아를 비롯해 중부 유럽에도 폭우가 쏟아졌습니다.

슬로베니아는 (1991년) 유고 연방에서 독립한 이래 최악의 홍수 피해를 입었고, 유럽연합은 긴급 자금 지원을 결정했습니다.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 : 비와 홍수, 산사태로 인한 심각한 피해 상황을 보고 가슴이 아팠습니다. 희생자들과 아픔을 함께 합니다.]

반면 남유럽은 폭염과 산불 피해가 심각합니다.

포르투갈 남부 오데미라 지역은 닷새 이상 이어진 산불로 1만 5천 ha(헥타르)가 소실됐습니다.

연일 낮 기온이 40도를 웃도는 포르투갈과 스페인은 추가적인 산불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YTN 김태현입니다.



영상편집;김지연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