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초계기 갈등 서둘러 봉합한 배경은?

日, 초계기 갈등 서둘러 봉합한 배경은?

2023.06.05. 오후 9:2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日 매체, 한일 초계기 관련 합의 주요뉴스로 다뤄
日 "韓구축함, 日초계기에 사격통제레이다 조사"
日 언론 "北 미사일 대응에 한국과 연계를 우선"
日, 北미사일 발사 초기 전국순회경보시스템 발령
정확도·신뢰성에 대한 문제 제기 끊이지 않아
AD
[앵커]
우리나라와 일본이 '초계기 갈등'과 관련해 서로의 입장은 유지한 채 서둘러 봉합에 나서는 모양새입니다.

특히 일본의 경우 북한의 미사일에 대응할 자국의 경보 시스템 보완 등 초기 대응을 위해서는 우리 군 당국의 협조가 필요하다는 점이 중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도쿄에서 김세호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일본 주요 신문들은 한일 국방 장관이 초계기 갈등과 관련해 재발 방지를 위한 협의를 해 나가기로 했다는 내용을 1면에 보도했습니다.

일본은 우리 해군 구축함이 자국 초계기를 향해 사격통제레이다를 비췄다고, 기존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일본 언론들은 그럼에도 일본이 한국과의 합의에 나선 것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대응에서 한국과의 연계를 우선했기 때문이라고 전했습니다.

우리 군 관계자는 북한이 탄도미사일을 정상 각도로 발사할 시 초기 1~2분간은 일본이 파악하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여기어 북한이 저고도로 발사할 경우 일본의 현재의 레이더 시스템으로는 탐지가 한층 힘들어진다고 설명했습니다.

일본은 발사 초기 정보를 포착해 일본 전역에 전국순회 경보시스템, 제이 앨러트를 발령하는데,

최근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정확도와 신뢰성에 대한 문제 제기가 끊이지 않았습니다.

실제 지난 4월 13일 북한이 ICBM 화성-18을 쐈을 당시도 훗카이도에 대피 경보를 발령했다가 30분 만에 취소하면서 큰 혼란이 빚어졌습니다.

[이즈미 겐타 / 입헌민주당 대표(4월14일) : 경보를 발령하는 타이밍이나 범위, 정정 등이 이유가 아직도 불충분하다고 생각합니다.]

북한과 지리적으로 가까운 우리 군의 정보 자산이 그만큼 아쉬울 수 밖에 없는 대목입니다.

이 때문에 일본은 한미일이 북한 미사일 경보 정보의 실시간 공유를 합의한 것과 관련해, 자국의 정보 공백을 메울 기회로 보고 있습니다.

북한이 또다시 '정찰위성'의 조기 발사를 예고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이 어떤 방식으로 우리와의 원활한 협조 체제를 구축할지 주목됩니다.

도쿄에서 YTN 김세호입니다.



YTN 김세호 (se-3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