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어린이에 '원숭이 인형' 선물한 인플루언서...인종차별 의혹 직격탄

흑인 어린이에 '원숭이 인형' 선물한 인플루언서...인종차별 의혹 직격탄

2023.06.03. 오전 08:0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흑인 어린이에 '원숭이 인형' 선물한 인플루언서...인종차별 의혹 직격탄
ⓒ연합뉴스, AP
AD
브라질의 유명 인플루언서 모녀가 흑인 어린이들에게 선물을 주고 반응을 보는 영상을 올렸다가 인종차별 의혹을 받게 됐다.

1일(현지 시각) 브라질 현지 매체 G1 등에 따르면 브라질 내에서 인종차별 범죄를 다루는 사법 경찰은 인플루언서 카롤렌 쿤야와 낸시 곤사우베스 모녀의 영상에 담긴 흑인 어린이와 그의 법적 보호자를 찾고 있다.

인스타그램, 틱톡 등에서 1,400만명이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이 모녀는 최근 거리에서 아이들에게 접근해 돈이나 선물을 주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게시했다. 이들은 어린이에게 5헤알(1300원 상당) 또는 10헤알(2600원 상당)의 현금 또는 선물 상자 중 하나를 선택하게 하고 이에 따른 반응을 살폈다.

문제는 현금이 아닌 이들이 건넨 선물 상자 안의 일부 선물이 바나나 또는 원숭이 인형이라는 것이었다. 이 부분이 인종차별의 소지가 있다며 논란이 불거졌다.

브라질의 인종차별 금지법 전문가인 파이다 벨루 변호사는 이들의 행위를 ‘유흥을 위한 인종차별’로 규정하고 경찰에 고발했다. 흑인 어린이에 대한 명백한 조롱이며 동물로 묘사한 것이라는 이유다.

한편 이들 모녀는 소셜 미디어에 게시한 입장문을 통해 인종차별을 할 의도는 없었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YTN 곽현수 (abroad@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