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개월 아기, 샐러리 먹고 이렇게..." 부모가 사연 공개한 까닭

"7개월 아기, 샐러리 먹고 이렇게..." 부모가 사연 공개한 까닭

2023.06.01. 오전 09:4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7개월 아기, 샐러리 먹고 이렇게..." 부모가 사연 공개한 까닭
사진출처 = Reanna Bendzak 페이스북
AD
샐러리를 먹고 양 볼에 화상을 입은 캐나다 아기의 사연이 알려졌다.

지난 27일(현지시간) 미국 ABC뉴스 등 외신에 따르면 캐나다에 사는 7개월 아기의 부모 레나 벤자크는 지난 3월 가족들과 야외 바비큐를 즐기던 중 당시 생후 7개월이던 딸의 손에 샐러리를 쥐어줬다.

벤자크는 "아기의 피부는 목에서 발끝까지 옷으로 덮여있었다"며 "모자를 썼기 때문에 아기가 자외선으로부터 잘 보호되고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다음날 아침 아기의 입 주변에 발진이 생겼고, 상태는 점점 악화돼 물집으로 변했다.

정확한 원인을 찾기 위해 딸을 병원으로 데려간 벤자크는 아기가 '식물광 피부염'에 걸렸다는 진단을 받았다.

식물광 피부염은 샐러리, 라임, 레몬, 감귤 등 푸라노쿠마린(광독성 물질)제제가 포함된 식물을 접촉한 뒤 자외선에 노출되면 발생하는 질환이다.

나타나는 증상은 사람마다 다르지만 주로 큰 물집이 생기거나 붉어짐, 가려움, 통증 등이 나타난다. 따라서 식물광 피부염을 겪지 않으려면 자외선에 노출된 상태에서 이 같은 식물을 만지지 않아야 한다. 이미 만졌다면 비누와 물로 피부를 깨끗이 씻어야 한다.

벤자크는 딸의 사연을 소개하며 "우리의 경험을 통해 식물광 피부염의 위험성이 알려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자몽, 세빌 오렌지, 포멜로, 무화과, 셀러리, 파스닙, 파슬리, 야생 당근 등 푸라노쿠마린 성분이 함유돼 있다. 햇빛을 쐬기 전에 여러분과 여러분의 자녀들이 먹는 과자나 음료 성분을 꼭 확인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YTN 육지혜 (yjh7834@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