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베이징 '공기질지수' 최악...내일 한반도에도 영향

中 베이징 '공기질지수' 최악...내일 한반도에도 영향

2023.03.22. 오후 12:3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중국의 수도 베이징 하늘이 짙은 황사로 뒤덮이면서 '공기질지수(AQI)'가 최악을 기록했습니다.

베이징시 환경보호 관측센터는 오늘 베이징 전역의 평균 공기질지수가 세제곱미터 당 500 나노그램(500㎍/㎥)으로 6등급 중 최악인 '엄중오염' 상태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공기질지수로 표현할 수 있는 최고 수치로, 실제 공기 오염은 더욱 심각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중국 고비사막과 몽골고원에 이어 만주 쪽에서도 황사가 발원하기 시작해 내일쯤 한반도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