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중국산 탄약 우크라 전쟁터서 사용확인...러 사용추정"

"美, 중국산 탄약 우크라 전쟁터서 사용확인...러 사용추정"

2023.03.19. 오후 5:2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중국산 탄약이 사용된 것을 미국 정부가 확인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내일(20일)부터 러시아를 국빈 방문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질 예정인데 중국의 무기 제공을 합의할지 관심을 모으고 있습니다.

김원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러시아가 침공한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중국산 탄약이 사용된 것을 미국 정부가 확인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탄약의 재질 등을 분석해 제조국을 중국으로 특정해 관계국에 기밀 정보로 통보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러시아 측이 중국산 탄약을 사용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미국 정부 당국자는 탄약 종류를 밝히지는 않았습니다.

중국이 러시아에 탄약을 공여했는지, 아니면 중국제를 사용하는 제3국을 경유해 사용됐는지 등 입수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습니다.

교도통신은 "우크라이나 동부에서 전투가 격화하면서 러시아군과 러시아 민간 용병업체 와그너그룹의 탄약이 부족한 상황이라 중국제로 보충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중국산 탄약 입수 경로를 분석하고 있습니다.

만약 중국이 제공한 것으로 드러나면 보복 조치를 취해 미중 대립이 격화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우크라이나 사태에서 중립을 주장하며 무기 공여도 부인하고 있습니다.

중국과 관계를 강화하는 벨라루스를 경유해 러시아 측으로 중국산 무기가 넘어갔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최근 "중국이 러시아에 무기를 제공하기 위한 주요한 계획을 세웠을 것이라고 예상하지 않는다"면서도 중국이 이 경고를 무시할 경우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이번 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러시아를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할 때 중국의 대러시아 무기 제공을 합의할지 주목하고 있습니다.

YTN 김원배입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