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준 0.25%p 금리인상...첫 '물가둔화' 언급 주목

美 연준 0.25%p 금리인상...첫 '물가둔화' 언급 주목

2023.02.02. 오전 05:5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올해 첫 연방공개시장위원회에서 0.25%p 금리 인상을 발표하며 속도 조절을 이어갔습니다.

파월 연준 의장은 처음으로 '디스인플레이션', 물가 상승률이 둔화되고 있다고 말하며 조만간 금리 인하를 멈출 거라는 시장 기대에 부응하는 메시지를 내놨습니다.

워싱턴 특파원 연결합니다. 권준기 특파원!

시장에서 예상했던 대로 연준이 0.25%p 금리 인상을 단행했네요.

[기자]
그렇습니다. 연방준비제도의 올해 첫 공개시장위원회 회의여서 관심이 집중됐는데, 예상대로 0.25%p, 베이비스텝 금리 인상을 발표했습니다.

오늘 인상으로 미국 기준금리는 4.5∼4.75%가 됐습니다.

이로써 미국의 기준금리는 지난 2007년 10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하게 됐습니다.

지난해 연준이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 워낙 공격적으로 금리 인상을 이어갔기 때문에 오늘은 인상 폭을 줄일 거라는 전망이 우세했습니다.

연준은 작년에 0.75%p, 자이언트스텝 금리 인상을 네 차례 연속 이어가는 등 7번 금리 인상을 단행했습니다.

지난해 마지막 연준 회의에서 제롬 파월 의장이 이미 속도 조절을 시사했기 때문에 시장에서는 오늘 0.25%p 금리인상을 거의 기정사실화 하고 있었습니다.

[앵커]
오늘 연준 회의는 금리인상 폭 못지 않게 향후 금리 정책에 대한 메시지가 주목됐는데, 파월 의장의 발언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오늘 연준이 금리인상과 함께 내놓은 성명은 시장 기대보다 강경한 내용이었습니다.

인플레이션이 여전히 높은 수준이기 때문에 당초 목표대로 금리로 계속 올려야 한다는 겁니다.

하지만 이어진 파월 의장의 기자회견에서는 다소 희망적인 메시지를 엿볼 수 있었습니다.

이제 한두 번만 더 금리를 올리면 된다며 금리인상 행진의 끝이 보인다는 점을 시사했습니다.

특히 언론은 파월 의장이 처음으로 '디스인플레이션'을 언급한 부분을 주목했습니다.

물가상승률이 둔화되고 있다는 건데 현재 인플레이션이 고점을 지나 안정세에 접어들고 있다는 평가를 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됐습니다.

파월 의장의 발언 직접 들어보시죠

[제롬 파월 / 미국 연방준비제도 의장 : 아직 초기 단계이긴 하지만 물가 둔화(디스인플레이션)이 시작됐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정말 좋은 현상이라고 볼 수 있는데 인플레이션이 내려오고 있는 겁니다.]

파월 의장은 다만 목표로 한 인플레이션율이 2% 라는 점을 재확인하며 물가를 잡기 위해 추가 금리인상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지난해 같은 가파른 금리 인상은 없을 거란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앵커]
연준의 금리 인상 이후 뉴욕 증시는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고요?

[기자]
네, 연준의 금리 발표를 앞두고 오전 내내 하락세였던 뉴욕 증시는 금리 발표 이후 상승세로 돌아섰습니다.

특히 제롬 파월 의장의 디스인플레이션, 물가 둔화 발언 이후에 상승세가 두드러졌습니다.

현지 시각 5시 반 기준으로 다우지수 0.24% S&P500 1.19% 나스닥 2.15%로 일제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제 곧 증시가 문을 닫을 시간인데 연준의 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주가는 상승 마감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워싱턴에서 YTN 권준기입니다.




YTN 권준기 (jk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