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또 보복...오늘부터 한국발 입국자만 PCR 검사

中, 또 보복...오늘부터 한국발 입국자만 PCR 검사

2023.02.01. 오전 00:26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중국이 오늘(1일)부터 한국발 입국자 모두에게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하겠다고 통보했습니다.

우리 정부가 중국인에 대한 비자 발급 제한을 연장한 것에 대한 추가 보복으로 풀이됩니다.

베이징 강정규 특파원입니다.

[기자]
중국에 도착하는 한국발 직항편의 모든 승객에게 다시 PCR 검사가 의무화됩니다.

결과가 나올 때까지 공항에서 기다려야 하고, 양성으로 판정되면 자택 또는 숙소에 격리됩니다.

중국이 1월 8일부터 입국 격리와 PCR 검사를 폐지한 만큼 사실상 한국발 입국자에만 적용됩니다.

[마오닝 / 중국 외교부 대변인 : 일부 국가가 여전히 중국에 대해서만 차별적인 입국제한 조치를 취하고 있습니다. 이에 중국은 그에 결연히 반대하며 대등한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는 우리 정부가 중국인에 대한 비자 제한을 연장한 것에 대한 추가 보복 성격으로 풀이됩니다.

일본에만 비자 보복 조치를 풀고, 우리를 향해 직접 철회 요구를 한 데 이어, 연일 압박 강도를 높이고 있는 겁니다.

우리나라를 빼놓고 해외 단체 관광을 재개하면서 한국만 손해라고 조롱하기도 했습니다.

앞서 '노란 목줄' 논란으로 들끓었던 중국 내 반한 감정을 부추기는 모양새입니다.

[중국 '왕훙' / (화면출처: 틱톡) : 한국의 신규 확진자가 3만 명이 넘는데, 중국인의 한국행을 막으면서 '과학방역'이라고 부른다니 가소롭기 그지없네요.]

중국이 거세게 반발하는 와중에 한국에선 한발 물러서는 듯한 발언이 나왔습니다.

[한덕수 / 국무총리 : 2월 28일까지 되지 않더라도, 그 전이라도 (비자 제한) 해제 여부를 검토하겠다….]

우리 정부는 비자 문제에 대해 중국과 충분히 소통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해 왔습니다.

그러나 중국의 보복 조치가 나올 때마다 일방적 통보를 받은 사실 외에 알려줄 게 없다는 답변만 되풀이하는 실정입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