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살 한인 여성, 나이 속이고 美뉴저지 고교 입학...나흘 만에 체포

29살 한인 여성, 나이 속이고 美뉴저지 고교 입학...나흘 만에 체포

2023.01.27. 오전 09:09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29살 한인 여성, 나이 속이고 美뉴저지 고교 입학...나흘 만에 체포
WABC
AD
미국 뉴저지주에서 서류를 위조해 고등학교에 입학, 고교생 행세를 하려던 29살 한인 여성이 경찰에 체포됐습니다.

26일 WABC 방송 등 지역 언론에 따르면 뉴저지주 뉴브런즈윅 경찰국은 나이를 속이려고 정부 공문서를 위조해 이를 행사한 혐의로 29살 신 모 씨를 기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신 씨는 교육위원회에 가짜 출생증명서를 제출해 나이를 속여 뉴브런즈윅의 한 고교에 학생으로 등록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는 학교에 다닌 나흘간 대부분은 생활지도 교사와 함께 지냈지만, 학교 수업에도 일부 참여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 사건으로 해당 학교의 학생과 학부모가 불안해하고 있다고 지역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한 학생은 WABC에 "지난주 교육 당국이 29살 한국인 여성을 입학시켜줬다"면서 "모두가 무서워하고 있다. 몇몇 학생들은 그 여성에게 자신의 개인정보를 알려줬다"고 말했습니다.

다른 학생은 CBS뉴욕과의 인터뷰에서 "그는 신입생인 척했지만 그 나이대로 보이지 않아서 놀랬다"고 했습니다.

또 다른 학생은 신씨가 몇몇 급우들에게 '같이 놀자'고 문자를 보냈으나 아무도 나가지 않았다며 "만약 나갔다면 무슨 일이 일어났을지 모른다. 무섭다"라고 전했습니다.

이 사건으로 뉴저지주의 허술한 입학 시스템도 도마 위에 오르고 있습니다.

뉴저지주는 공립학교의 경우 보호자를 동반하지 않아도, 충분한 서류를 다 내지 않아도 즉각 학생들을 등록시키도록 법으로 규정하고 있습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유튜브 구독자 450만 달성 축하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