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의 카타르 월드컵"...이주 노동자 사망 무대책

"피의 카타르 월드컵"...이주 노동자 사망 무대책

2022.12.09. 오전 06:02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세계인이 열광하는 이번 카타르 월드컵에 그림자를 드리우는 것은 노동자들의 죽음입니다.

경기가 벌어지는 기간에도 외국인 노동자가 사망하는 일이 일어났는데, 조직위의 미온적 대처로 비판이 커지고 있습니다.

류재복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국제축구연맹 인판티노 회장의 고향인 스위스 브리그.

카타르 월드컵에서 이주 노동자의 죽음과 인권 탄압에 항의하는 광고판이 세워졌습니다.

국제축구연맹마저 노동자들의 희생에 눈을 감고 있다는 비판입니다.

[앤드루 레곤 / 운동가 : 월드컵 희생자에게 보상하십시오. 72만3천617명이 보상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카타르가 월드컵을 유치한 뒤 시설 공사 과정에서 숨진 이주 노동자가 6,500명을 넘는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인도와 파키스탄, 네팔 등에서 온 노동자들은 일당 만여 원에 40도 넘는 무더위에서 혹사당했습니다.

카타르 당국은 사망자가 40명이라고 밝혔지만 믿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월드컵이 치러지는 기간에도 필리핀 노동자가 사망하면서 비판이 커졌는데, 국제축구연맹은 논의를 피하기에 급급했습니다.

[파트마 사무라 / FIFA 사무총장 : 이미 논의했던 것들을 몇 달, 몇 번이고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습니다. 미안합니다. 고마워요. 안녕]

카타르 측에선 오히려 언론을 탓하며 책임을 떠넘깁니다.

[나세르 알-카테르 / 월드컵 조직위원장 : 솔직히, 많은 언론인이 왜 이 주제에 대해 그렇게 오랫동안 이야기하려고 했는지 스스로 묻고 반성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인권단체 등에서는 월드컵 상금에 상응하는 4억4천만 달러를 이주 노동자 피해지원에 써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카타르와 국제축구연맹은 정확한 조사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며 구체적인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YTN 류재복입니다.



YTN 류재복 (jaebog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