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크라이나 '확전 기로'...젤렌스키 "크림반도 탈환할 것"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러시아 본토의 군사기지에 대한 연이은 공격으로 확전 가능성이 우려되는 가운데 우크라이나에선 불안한 소강상태가 지속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동부지역 최전선을 방문해 돈바스의 러시아 점령지는 물론 크림반도의 탈환까지 다짐했습니다.

보도에 이상순 기자입니다.

[기자]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국군의 날을 맞아 돈바스의 최전선 도시 슬라뱐스크를 방문했습니다.

동남쪽으로 40km만 가면 러시아가 몇 달째 화력을 퍼붓고 있는 바흐무트가 있습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곳에서 병사들을 격려하는 영상을 텔레그램에 올렸습니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 우크라이나 대통령 : 물론 키이우의 독립광장을 향한 길과 우리의 자유가 도네츠크와 루한스크를 해방하고 크림반도까지 다다를 것입니다.]

지난 2월 침공 직후부터 러시아가 점령 중인 도네츠크와 루한스크는 물론 2014년 강제병합된 크림반도까지 되찾겠다고 공언한 것입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어 군 병원을 방문해 부상자들을 위로하고 쾌유를 빌었습니다.

그 사이 우크라이나와 러시아는 각각 60명의 전쟁포로를 교환했습니다.

러시아 본토의 군사기지에 대한 드론공격으로 확전 가능성이 우려되고 있지만 우크라이나는 경계태세를 특별히 강화하지는 않았습니다.

러시아의 공습능력이 이전 같지 않기 때문입니다.

[키릴로 부다노프 / 우크라이나 국방부 정보국 국장 : 실제로 러시아의 정밀미사일 재고는 거의 바닥입니다. 재고량이 위험 수준에 이른 지 꽤 됐습니다. 러시아가 미사일을 완전히 소진하기로 했다는 걸 알고 있는데요, 러시아에게 매우 안 좋을 겁니다.]

실제로 러시아는 본토 군사시설이 공격받은 직후 도네츠크 등 우크라이나 전역에 미사일 70여 발을 쐈지만 이렇다 할 타격을 주진 못했습니다.

이에 따라 푸틴 대통령은 현지시간 6일 국가안보회의를 소집해 대응방안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YTN 이상순입니다.




YTN 이상순 (s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