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핵잠수함 배치 전격 공개..."러시아 핵 위협에 경고 높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이 핵 추진 잠수함을 중동의 아라비아 해에 배치한 사실을 이례적으로 공개했습니다.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위협에 대한 경고를 한 단계 높인 것이어서 주목됩니다.

강성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중부 사령부가 핵 추진 잠수함 웨스트 버지니아를 아라비아해에 배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바다 속으로 은밀히 접근해 핵 공격을 가하는 핵 잠수함의 위치를 공개한 것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에릭 쿠릴라 중부 사령관이 직접 탑승해 심각한 표정으로 보고를 받는 사진도 공개했습니다.

핵 추진 잠수함 웨스트 버지니아는 사정 거리 만 km 이상의 장거리 핵 미사일을 탑재할 수 있습니다.

이런 점에서 현재 위치인 아라비아 해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에서 멀지 않은 곳입니다.

러시아의 핵 무기 사용 위협에 대해 미국이 한 단계 더 높여 대응에 나선 겁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러시아의 핵 무기 사용 가능성을 심각하게 받아들인다고 또 강조했습니다.

[토니 블링컨 / 미국 국무장관 :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한 일을 고려할 때 우리는 (핵 위협을) 매우 신중하게 검토하고 심각하게 받아들입니다.]

블링컨 장관은 그러나 핵무기 태세를 변경할 이유는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핵무기 사용이 가져올 후과에 대해 러시아와 직접 소통하고 있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 장관과 직접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미국이 러시아의 핵무기 사용 가능성을 우려하며 강력한 대응 조치를 경고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양국은 그러나 우크라이나 상황을 논의했다고만 발표하고 더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YTN 강성웅입니다.



YTN 강성웅 (swka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