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푸틴 온도 차...러시아 뒷마당에 씨 뿌렸다?

시진핑·푸틴 온도 차...러시아 뒷마당에 씨 뿌렸다?

2022.09.17. 오전 01:4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中 외교부 발표에선 ’우크라이나’ 언급 빠져
시진핑, ’탈 러시아’ 카자흐스탄 먼저 방문
시진핑, ’스탄 5개국’ 정상회담 "독립·주권" 강조
푸틴 눈치 보지 말고 ’일대일로’ 협력 강화 요청
AD
[앵커]
우크라이나 전쟁 발발 이후 처음 만나 중러정상, 미묘한 온도 차이가 느껴졌습니다.

푸틴이 궁지에 몰린 사이, 시진핑이 러시아의 뒷마당에 씨를 뿌리고 왔다는 평가마저 나옵니다.

이게 무슨 말인지, 베이징 강정규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무제한 우정'을 과시해 온 중러 정상, 7개월 만의 재회에선 온도 차이를 드러냈습니다.

우크라이나 전쟁과 타이완 문제를 직접 거론하며 중국에 공개적인 지지를 표명한 푸틴과 달리,

[블라디미르 푸틴 / 러시아 대통령 : 우크라이나 위기와 관련해 중국 친구들의 균형 잡힌 입장을 높게 평가합니다. 우리는 미국과 타이완의 도발을 규탄합니다.]

시진핑의 발언은 모호하고 원론적이었습니다.

[시진핑 / 중국 국가주석 : 당신과 양국 관계 그리고 국제 문제, 지역 문제 등 공통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싶습니다.]

중국 외교부의 공식 발표에서는 '우크라이나' 관련 언급을 아예 빼 버렸습니다.

어쩌면 시진핑이 첫 방문지로 카자흐스탄을 선택했을 때부터 예고된 일이었는지 모릅니다.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러시아로부터 이탈하려는 움직임이 가장 뚜렷했던 곳이기 때문입니다.

옛소련의 일원이었던 '스탄' 국가 정상들을 줄줄이 만나 '독립과 주권'을 강조한 것도 같은 맥락입니다.

더 이상 푸틴 눈치 보지 말고 중국과 '일대일로' 협력을 강화하자는 겁니다.

중앙아시아 내륙 깊숙한 곳에 위치한 '스탄 5개국' 입장에서도 과거 동서양을 잇는 실크로드의 번영을 되찾는 게 이득입니다.

'행동 없이 말만 한다'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궁지에 몰린 푸틴에 대한 시진핑의 태도를 'NATO'란 약어로 비유한 말입니다.

오히려 상하이협력기구 정상회의를 계기로 러시아의 뒷마당인 '유라시아 경제권'에 중국이 씨를 뿌리고 왔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베이징에서 YTN 강정규입니다.



YTN 강정규 (liv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