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국 곳곳 30년 뒤 한여름 '체감온도 50℃' 열사병 지대"

실시간 주요뉴스

"미국 곳곳 30년 뒤 한여름 '체감온도 50℃' 열사병 지대"
미국 다수 지역에서 30년 뒤 한여름에 체감온도 섭씨 50도를 넘는 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기후 위기를 연구하는 뉴욕의 비영리 단체 '퍼스트 스트리트 파운데이션'(First Street Foundation)은 현지 시간 15일 이런 내용을 담은 보고서를 발표했습니다.

연구진은 2053년에는 텍사스주 북부, 루이지애나주에서 미주리주, 아이오와주를 거쳐 위스콘신주 국경까지 열지수가 섭씨 51도를 넘어가는 '극열 벨트'가 형성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이는 현재 미국 인구 3억3천만 명 가운데 1억760만 명 정도가 사는 곳으로 미국 면적 4분의 1에 해당합니다.

열지수는 미국 기상청(NWS)이 기온과 습도에 따라 사람이 실제로 느끼는 더위를 지수화한 체감온도입니다.

미국기상청은 이를 4단계로 분류하는데 열지수 51도 이상은 가장 높은 단계인 '극도의 위험'에 속합니다.

미국기상청은 이 같은 단계에 노출되면 "열사병에 걸릴 위험이 매우 크다"고 경고합니다.

그 전 수준인 3단계(열지수 39∼51도)의 경우에도 장기간 야외활동을 할 경우 경련, 일사병, 열사병이 닥칠 위험이 있습니다.

보고서는 이들 지역이 내륙에 위치해 더위를 완화할 해안의 영향을 받을 수 없어 높은 체감온도에 시달릴 것으로 예측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체감온도뿐만 아니라 더위가 지속하는 기간도 악화할 전망입니다.

플로리다주의 마이애미 데이드 카운티는 현재 1년에 7일 지속되는 39도가량의 더위가 2053년에는 34일 동안 발생할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그 외 지역이 최고 온도가 지속되는 기간도 현재 평균 7일에서 2053년에는 18일로 늘어날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미국은 지금도 기온 상승으로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올여름 로키산맥 동부 대평원 일부 지역 기온은 46도까지 치솟았고, 보스턴이 37도, 포틀랜드가 38.9도를 찍는 등 곳곳이 폭염 기록을 썼습니다.

매슈 에비 퍼스트 스트리트 파운데이션 최고경영자(CEO)는 기온 상승을 논의할 때 연평균을 이야기하는 건 기후 변화의 심각성에 대한 경각심을 떨어뜨릴 수 있다며 그보다 특정 연도에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극단적인 사건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우리는 곧 국가 4분의 1이 열지수(체감온도) 51도를 넘어가는 극열 벨트에 빠지는 불가피한 상황에 대비해야 하며 그 결과는 참혹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