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日위안부 피해 공개증언 31주년...베를린서 "日 역사왜곡 반대"

실시간 주요뉴스

일본군 위안부 피해 공개증언 31주년을 기념하는 시위가 현지시간 14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렸습니다.

베를린 일본여성모임은 "1991년 8월 14일 김학순 씨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를 첫 공개 증언한 뒤 아시아 전체의 피해자들이 일본 정부에 공개사과와 개별배상을 요구했지만 일본은 책임을 부정하고 피해자들의 요구를 거부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일본 정부는 역사에서 이 부분을 지워버리고 위안부에 대한 언급을 역사교과서에서 삭제하려 한다면서 일본의 역사 왜곡에 반대하고 대항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베를린 일본여성모임과 코리아협의회가 공동주최한 이번 시위에서는 독일 시민단체와 재독 한일 여성 등 7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또 남북한과 중국, 필리핀, 말레이시아, 동티모르 출신 등 일본군 위안부 피해현황을 소개하는 플래카드와 지도도 소개됐습니다.



YTN 김희준 (hijun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