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통일교 의혹 갈수록 눈덩이..."아베 재임 때는 형사 적발 없어"

옛 통일교 의혹 갈수록 눈덩이..."아베 재임 때는 형사 적발 없어"

2022.08.14. 오후 10:2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아베 총격 용의자 "어머니 헌금에 통일교 원한"
옛 통일교 신도 중 이른바 ’영감상법’ 피해 속출
피해자 지원단체 "아베, 2005년 행사에 첫 축전"
AD
[앵커]
아베 전 총리 사망의 배경으로 지목된 옛 통일교 활동을 놓고 고액의 물품 판매부터 부정투표 지시까지 피해 증언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피해자 단체는 아베 재임 당시에는 이런 일을 크게 문제 삼지 않았다며 조직적 비호 가능성을 시사했습니다.

도쿄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아베 전 총리를 저격한 야마가미 용의자는 어머니가 옛 통일교에 거액을 헌금해 원한을 품게 됐다고 주장했습니다.

헌금뿐 아니라 액운을 없앤다는 명목 등으로 고액의 물품을 파는 경우도 있었습니다.

피해자 지원 단체는 아베 전 총리가 지난 2005년부터 옛 통일교와 교류해 왔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총리 재임 기간에는 정부가 이런 피해를 문제 삼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가와이 야스오 / 변호사 (전국 영감상법 대책 변호사연락회) : (지난 2007년) 아베 씨의 사임 이후 (옛 통일교에 대한) 형사 적발이 갑자기 늘었습니다. 제2차 아베 내각 출범 이후에는 형사 적발이 전혀 없었다는 점이 관계가 있습니다.]

일본 국회의원 가운데 옛 통일교와 교류가 있었다고 밝힌 의원은 100명이 넘었습니다.

이 가운데 약 80%가 집권 자민당 소속입니다.

마이니치신문은 옛 통일교 측에서 신도에게 선거 운동 지원뿐 아니라 대리 투표를 시켰다는 증언도 전했습니다.

정치권과의 긴밀한 관계를 통해 피해를 감추고 교단 세력을 확대했을 가능성이 제기되는 대목입니다.

눈덩이처럼 커지는 의혹 속에 일본 정부는 피해자 대책을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고노 타로 / 신임 디지털·소비자 담당 장관 : 소비자청에 가장 먼저 상담이 들어온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 동향을 바탕으로 영감상법에 대해 확실히 대응할 수 있는 검토회를 설치하고자 합니다.]

기시다 총리는 단절을 강조했지만 새 내각에서도 옛 통일교 관련 인사가 속속 드러나고 있습니다.

악화하는 여론 속에 다음 달 열리는 아베 전 총리 국장은 약 6천 명 규모가 될 전망입니다.

미국에서는 해리스 부통령과 오바마 전 대통령이, 그리고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과 독일 메르켈 전 총리도 참석이 예상된다고 요미우리신문은 전했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YTN 이경아 (ka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