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中 사드 압박 부적절...北 핵실험 모든 비상상황 대비"

실시간 주요뉴스

美 "사드, 한국 보호 위한 순수한 방어적 조치"
美, 北 7차 핵실험 준비 거듭 경고
"韓·日과 긴밀 공조…모든 비상상황에 대비"
[앵커]
중국이 우리나라의 사드 배치와 운용을 두고 거듭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데 대해 미국 정부가 한국에 자위적 방위권을 포기하라는 압박이라며 비판했습니다.

미 정부는 이와 함께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을 거듭 경고하면서 "모든 비상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최근 한중 외교장관 회담과 이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드와 관련해 중국이 한국을 압박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미 국무부가 비판했습니다.

[베던트 파텔 / 미 국무부 수석부대변인 : 사드는 북한의 무기 개발에 대응하기 위해 만들어진 제한적 방어 체계입니다. 이를 포기하라는 한국 정부에 대한 압력이나 비판은 부적절한 것입니다.]

파텔 부대변인은 이어 "한미의 사드 배치 결정은 순수하게 북한의 대량살상무기와 탄도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한국을 보호하기 위한 차원에서 내려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미 국무부는 북한의 7차 핵실험 가능성에 대해선 거듭 경고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7차 실험을 준비중이라고 추정한다"며 "한국, 일본 동맹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모든 비상상황에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여기에 더해서 우리는 장·단기 군사적 대비 태세를 조정할 준비가 돼 있다"고 재확인했습니다.

또 "핵과 관련한 북한의 강경한 발표에 우려를 표한다"며 "7차 핵실험은 중대한 도발행위이며 역내 안보를 심각하게 위협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중국과 북한 간 무역 재개 움직임에 대해선 "북한에 대한 유엔 제재는 여전히 유지되고 있다"며 "북한에 국제 사회 전체가 단일하고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모든 도발 행위를 중단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YTN 이종수입니다.


YTN 이종수 (js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