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자동차사 생산 차질..."2년 뒤까지 반도체 부족"

실시간 주요뉴스

GM "올해 2분기 미완성 자동차 재고 9만5천 대"
"미완성차 재고, GM 2분기 전체 판매량 16% 차지"
현대차, 올 상반기 34만 3천여 대 판매…16% 감소
자동차 업계 "소비자들의 신차 선호는 계속 강력"
[앵커]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이 계속되면서 미국 자동차회사들이 생산에 큰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차량용 반도체 부족 현상은 2년 넘게 이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 자동차회사 GM은 올해 2분기 미완성 자동차 재고가 9만5천 대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재고는 반도체를 비롯한 특정 부품이 모자라 해당 부품만 빼고 일단 만든 것들입니다.

이런 미완성차는 GM의 2분기 전체 판매량 58만 2천 대의 16%에 해당합니다.

회사 측은 다만 올해 말까지는 완성해 판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 같은 생산 차질로 GM의 2분기 실적은 타격이 불가피합니다.

현대자동차도 상황은 비슷합니다.

올해 상반기 미국 시장에서 34만 3천여 대를 팔았습니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줄어든 실적입니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이 원활하지 못해 생산이 늦어지면서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겁니다.

자동차 업계는 하지만 인플레이션 장기화와 경기침체 전망에도 소비자들의 신차 선호는 계속 강력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반도체 부족 현상이 2년 뒤인 오는 2024년까지 지속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미국 정부는 이를 포함한 공급망 복원을 위해 사활을 걸고 있습니다.

[재닛 옐런 / 미국 재무부 장관(지난달 20일) : 캐나다와 다른 주요 동맹국들과 협력해 우리의 공급망을 더욱 유연하게 만들고 비용을 절감하는 데 도움이 되도록 할 것입니다.]

옐런 장관은 이번 달 우리나라를 방문해서도 반도체 등 회복력 있는 공급망을 구축하는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입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