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필리핀, 故 마르코스 전 대통령 아들 대통령에 취임...36년 만 집권

실시간 주요뉴스

필리핀, 故 마르코스 전 대통령 아들 대통령에 취임...36년 만 집권
필리핀에서 독재자 고 페르디난드 마르코스의 아들이 대통령에 취임하면서 세계적으로 악명을 떨친 독재자 가문이 36년 만에 다시 권력을 잡게 됐습니다.

선친의 이름을 그대로 물려받은 64살의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대통령은 오늘(30일) 수도 마닐라의 국립박물관 앞에서 취임식을 열었습니다.

마르코스 신임 대통령은 취임식에서 선친에 대해 "독립 후 아무것도 이룬 것이 없는 나라에서 큰 성과를 낸 인물"이라며 "전임자들에 비해 더 많은 도로를 건설하고 식량 생산 증대를 이뤘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도 반드시 그렇게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취임식에는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의 남편인 더그 엠호프가 참석했으며, 중국은 왕치산 국가부주석을 축사 사절로 보냈습니다.

또 남편의 대통령 재임 기간에 보석류와 명품 구두 등을 마구 사들여 사치의 여왕으로 불린 올해 92살의 어머니 이멜다도 모습을 보였습니다.

마르코스는 지난달 9일 실시된 선거에서 압도적인 표차로 경쟁자인 레니 로브레도 부통령을 누르고 대통령에 당선됐습니다.

마르코스 전 대통령은 1965년부터 1986년까지 장기집권하면서 독재자로 악명을 떨친 인물입니다.

특히 정권을 잡은 뒤 7년이 지난 1972년부터 1981년까지 계엄령을 선포해 수천 명의 반대파를 체포, 고문하고 살해하면서 악명을 떨쳤습니다.

이에 참다못한 시민들이 1986년 시민혁명인 피플 파워를 일으켜 항거하자 마르코스는 하야한 뒤 3년 후 망명지인 하와이에서 사망했습니다.

마르코스가 대통령에 취임한 뒤 선친이 집권 당시 빼돌린 천문학적인 액수의 정부 재산을 환수하는 작업을 제대로 이행할지 여부도 주목됩니다.

마르코스 치하에서 남편이 암살된 고 코라손 아키노 전 대통령은 지난 1986년 취임 직후 마르코스 일가의 재산 환수를 위해 대통령 직속 바른정부위원회를 설치했습니다.

바른정부위원회는 지금까지 마르코스 일가를 상대로 천710억 페소, 우리 돈으로 4조 원을 환수했고 현재 추가로 천250억 페소, 우리 돈으로 3조 원을 되돌려받는 작업을 진행 중입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