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기침체 가리키는 소비 심리...미 증시 급락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 소비자심리지수가 16개월 만에 최저치로 나타나면서 뉴욕 증시도 장후반 급락했습니다.

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다는 금융 당국의 주장에도 소비심리는 이미 얼어붙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권준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 6월 소비자 신뢰 지수가 지난해 2월 이후 가장 낮은 98.7을 기록했습니다.

소비자 신뢰 지수는 소비자들의 경제 상황에 대한 인식을 나타내는 지표로 100 이하면 소비 위축을 나타냅니다.

특히 단기 전망을 나타내는 '기대 지수'는 지난달 73.7에서 66.4로 크게 떨어져 거의 10년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인플레이션으로 인한 물가 상승이 좀처럼 잡히지 않으면서 소비자들이 지갑을 닫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 겁니다.

전문가들은 휘발유와 식료품 가격 상승에 대한 우려가 소비자 신뢰 지수 하락을 이끈 것으로 분석했습니다.

특히 '기대 지수'가 크게 떨어진 건 연말까지 경기 침체 위험이 증가할 것을 시사하는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지표에 계속해서 빨간불이 켜지고 있지만 미국 연준은 여전히 경기침체 가능성을 부인하고 있습니다.

연준 3인자인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경제는 강력하고 금융 여건은 엄격해졌다며 경기둔화 정도면 몰라도 경기침체는 없을 거라고 자신했습니다.

하지만 캐시 우드와 같은 투자 전문가는 예상보다 심각한 인플레이션과 전례 없는 재고 문제로 이미 미국은 경기침체에 빠졌다고 진단했습니다.

뉴욕 증시는 나스닥이 3%p 가까이 급락하는 등 일제히 하락하며 불안한 시장 전망을 반영했습니다.

YTN 권준기 입니다.



YTN 권준기 (jkw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