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내일부터 미국 갈 때 코로나19 검사 필요 없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내일부터 미국에 도착하는 여행객은 코로나19 음성확인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됩니다.

미국 정부가 입국 시 코로나19 검사 요건을 폐지한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인데요.

유럽에서는 올여름 오미크론 변이보다 전파력이 강한 하위변이로 인해 코로나가 재확산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수근 기자

미국으로 가는 여행객에게는 반가운 소식인데요, 그간 검사 때문에 번거로운 경우가 많았죠?

[기자]
예, 그렇습니다.

미국으로 가는 여행객은 24시간 이내에 발급된 음성확인서를 제출해야 했습니다.

10만 원 안팎의 비용과 함께 24시간 이내라는 시간적 제약도 있어 부담이 꽤 됐었는데요.

미국에 일요일에 도착하는 여행객부터 코로나 검사 결과가 없어도 입국할 수 있게 됐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 CDC는 미국 동부 시간 기준 12일부터 비행기를 통해 들어오는 입국자에 대해 코로나19 검사 요건을 폐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미 항공업계는 그동안 미국의 검사 요건이 국제 여행을 침체시키는 불필요한 규제라며 폐지를 요구해왔습니다.

특히 캐나다와 멕시코 등에서 육로를 통해 미국으로 입국하면 코로나19 검사가 필요 없는데, 항공 승객에게만 요구하는 건 불합리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이번 방침이 시행된 이후에도 90일마다 상황을 재평가하기로 했습니다.

새로운 우려 변이가 나타나 출발 전 검사 요건을 다시 강화할 필요가 있다면 입국 요건을 다시 도입하겠다는 것입니다.

[앵커]
미국은 상황이 이런데 유럽에서는 새로운 코로나19 유행 경고가 나왔다고요?

[기자]
예, 영국과 독일에서 코로나19 오미크론 하위변이가 재확산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습니다.

한국의 질병관리청과 비슷한 독일의 '로베르트 코흐 연구소'가 여름철 오미크론 변이보다 전파력이 강한 하위변이 중심의 재확산을 경고했습니다.

'로베르트 코흐 연구소'는 현지 시간 9일 내놓은 주간보고서에서 "현재 오미크론 하위 변이인 BA.4와 BA.5의 감염이 많이 증가하고 있다며 "여름에 확진자가 다시 증가하고, 취약집단에 감염 압박이 거세질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방역수칙을 지키지 않는 상황에서는 여름철이라도 하위 변이의 확산을 막을 수 없다고 경고했습니다.

독일 내 코로나19 확진자 중 오미크론 하위 변이인 BA.5와 BA.4의 감염자 비중은 전주보다 2배로 확대됐고 몇 주 안으로 오미크론 하위 변이가 우세종이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다만 하위변이에 걸리더라도 중증 전환 확률이 더 높거나 사망사례가 많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영국 통계청도 2일까지 한 주간 현황 보고서에서 BA.4와 BA.5 확산으로 코로나19 감염이 늘어나는 초기 징후가 있다고 10일 밝혔습니다.

이 시기 영국의 확진자는 약 99만 명으로 앞 주의 95만4천 명보다 늘었습니다.

세계보건기구에 따르면 올해 1월과 2월 처음 보고된 새 변이 BA.4와 BA.5가 이미 50개국에서 확인됐습니다.

지금까지 국제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임수근 (sgl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