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전문가 "北 코로나19 인정은 외교 관여 재개 전략"

실시간 주요뉴스

美 전문가 "北 코로나19 인정은 외교 관여 재개 전략"
북한이 최근 이례적으로 코로나19 피해를 인정한 것은 미국을 비롯한 외부 세계와의 외교적 관여 재개를 위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략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미국의 북한 전문가인 진 H. 리 우드로윌슨센터 선임연구원은 뉴욕타임스 기고문에서 이같이 진단하면서 "세계가 관여를 준비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AP통신 초대 평양지국장을 지낸 리 선임연구원은 "김 위원장이 미사일 발사로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대유행 인정을 통해 다른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그러면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한일 순방 직전에 대유행을 발표한 데에는 정치적 타이밍의 요소가 있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리 선임연구원은 김 위원장이 미사일 발사로 한미와의 긴장을 유지하고 핵 개발을 정당화함으로써 향후 대치 국면이나 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하려는 동시에 코로나19 피해 인정을 통해 체면을 차리면서도 중국으로부터 인도주의적 지원을 받아들이겠다는 '투트랙 전략'을 쓰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런 만큼 "바이든 대통령의 전략을 고려할 때 지금은 북한과 새로운 대화 가능성이 없어 보인다"면서도 "김 위원장이 베이징으로부터 도움을 받아들인다면, 중국과 협력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