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활기 되찾은 필리핀 세부...'한 달 살기' 문의 급증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동남아시아의 대표적인 휴양지 필리핀 세부가 최근 코로나19 방역 규제가 완화되면서 '손님맞이'로 분주합니다.

여름 휴가와 방학철을 앞두고 '한 달 살기' 같은 장기 여행 문의도 부쩍 늘었다는데요.

세부에서 이지수 리포터입니다.

[기자]
지난 2월 국경을 열고 외국인 관광객 입국을 허용한 필리핀 세부.

최근 백신 접종자에 한해 PCR 또는 신속항원검사 음성확인서 제출 의무도 없앴습니다.

이처럼 코로나19 방역 규제가 해제되면서, 오랜 시간 움츠러들었던 관광 업계는 활기를 되찾고 있습니다.

[데이비드 박 / 현지 여행사 대표 : 관광 재개 이후 여름 휴가, 추석 연휴, 한 달 살기 여행으로 점점 문의가 많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입니다. 한국-세부 주 2회 운항되는 비행편이 늘 만석인 상황입니다.]

지난 2월부터 두 달 동안 필리핀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은 5천5백여 명.

현재 주 2회 운항하고 있는 한국과 세부 정기 노선도 수요가 늘면서 증편될 예정입니다.

특히 7~8월 여름 휴가와 방학철을 앞두고 '한 달 살기'와 같은 장기 여행 문의가 부쩍 늘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이들 사이에서 휴식과 어학연수를 겸한 장기 여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것으로 분석됩니다.

[명현아 / 가족 연수 학교 운영 : 필리핀 같은 경우에는 영어를 함께 배우실 수 있는 장점이 있기 때문에 자녀분들과 함께 오시는 '한 달 살기'일 경우, 거의 대부분이 어학연수를 함께 병행하시는 것 같습니다.]

하지만 필리핀 물가 상승률을 고려하지 않고 예산을 너무 적게 잡았다가 실망하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관련 업계는 조언합니다.

필리핀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4월 소비자 물가지수는 4.9%로, 3년 만에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습니다.

2019년 아프리카돼지열병에 이어 코로나19와 태풍 피해로 인해 물자 공급이 원활하지 않아 특히 밥상물가가 크게 치솟았습니다.

[탐불리 / 관광업 종사자 : 기본적으로 3인 가족이 한 달을 세부에서 산다고 가정했을 때, (집을) 빌리는 비용으로만 최소한 한 달에 2천 달러 (한화 약 250만 원) 정도의 비용이 필요합니다.]

[박승동 / 현지 여행사 운영 : 동남아라고 해서 물가가 너무 저렴하게만 생각하시면 렌트비나 이런 것이 그렇게 저렴하지는 않습니다. 최소한 한국에서 한 달을 생활하시는 비용 정도를 준비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코로나19로 억눌렸던 해외여행 심리가 살아나면서, 필리핀 세부도 경제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필리핀 세부에서 YTN 월드 이지수입니다.




YTN 이지수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