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트럼프 "악의 존재는 시민 무장 최고의 이유"

실시간 주요뉴스

트럼프 "악의 존재는 시민 무장 최고의 이유"
텍사스주에서 발생한 대형 총기 난사 참사로 미국 전역이 비탄에 빠진 가운데서도 전미총기협회의 연례행사가 강행된 가운데 이 행사에 참석한 도널드 트럼트 전 미국 대통령이 총기 소유 옹호론을 강하게 역설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우리 세상에 악의 존재는 법을 지키는 시민을 무장 해제해야 할 이유가 아니다. 악의 존재는 법을 지키는 시민들을 무장해야 할 최고의 이유"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빼앗긴 소중한 젊은 영혼들은 이해할 수 없는 상실"이라며 "이는 어떤 말로도 묘사할 수 없는 악에 의해 우리에게서 강탈당한 상실"이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미국이 우크라이나에 보낼 400억 달러, 우리 돈으로 약 50조3천억 원이 있다면 우리는 아이들을 집에서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어떤 것이든 할 수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현지시각 27일 텍사스주 휴스턴의 조지 R. 브라운 컨벤션센터에서 NRA, 즉 전미총기협회 산하 로비 기구인 NRA 입법조치협회의 연례 리더십 포럼이 3년 만에 열렸습니다.

텍사스주에서 총기 참사가 벌어진 지 사흘 만에 총기 참사가 일어난 학교와 약 440㎞ 떨어진 곳에서 행사가 열렸습니다.

지난해와 2020년에는 코로나19 때문에 이 행사가 열리지 않았습니다.

총기 규제 개혁론자와 민주당 정치 지도자들은 이런 시점에 행사를 여는 것은 이번 참사의 희생자들을 모욕하는 것이라며 거세게 비난했지만 NRA는 행사를 강행했습니다.

미국 대통령을 경호하는 비밀경호국, SS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연설하는 행사에 총기 소지·반입을 일절 금지했습니다.

CNN은 NRA가 더 많은 사람이 총기로 무장할수록 더 안전해진다고 주장하는 점에 비춰보면 아이러니한 일이라고 비꼬았습니다.



YTN 김원배 (wb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