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바이든, 타이완 발언 번복...정책 변화 가능성도 제기

실시간 주요뉴스

바이든, 타이완 발언 번복...정책 변화 가능성도 제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중국으로부터 타이완이 침공받을 경우 미국의 군사개입 가능성을 시사했던 자신의 발언을 또 번복하며 비판 여론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다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국제 안보 환경에 근본적 지각 변동이 발생했고 비슷한 메시지가 반복적으로 제기된다는 점에서 실질적인 정책 변화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현지 시각 24일 일본에서 열린 쿼드 정상회담에서 타이완에 대한 미국의 '전략적 모호성'이 폐기되는 것이냐는 질문에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정책은 전혀 변하지 않았다"며 "어제도 그렇게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의 정상회담 직후 기자회견에선 '타이완을 방어하기 위해 군사개입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 그것이 우리의 약속"이라고 답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의 원고에 없던 돌발 발언 직후 백악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이 직접 나서 미국의 대만 관련 정책에는 변화가 없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해명했습니다.

이에 대해 CNN은 "바이든 대통령의 언급은 적어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전반적인 국제 환경이 무언가 바뀌었다는 것을 시사한다"며 "전쟁이 현실화하며 중국에 대한 셈법이 변하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지적했습니다.

정치전문 매체 더힐 역시 "일부는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을 실수로 치부하지만, 일각에서는 상황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인식 자체가 변하고 있는 것을 보여준다는 분석도 나온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뉴욕타임스는 "바이든 대통령이 타이완 문제에 대해 방향을 또 틀었고, 이번이 처음도 아니다"라며 "바이든 대통령은 원고는 생각하지도 않고 말을 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