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암 수술 등 건강이상설 증폭

실시간 주요뉴스

푸틴 러시아 대통령, 암 수술 등 건강이상설 증폭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암 수술을 받았다거나 받을 예정이라는 주장이 나오는 등 건강 이상설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미국 잡지 '뉴 라인즈'는 익명의 러시아 신흥 재벌이 지난 3월 중순 미국 벤처 투자자와 통화하면서 "푸틴 대통령이 혈액암에 걸려 매우 아프고, 우크라이나 침공 직전 수술을 받았다"고 말했다면서 최근 통화 녹음을 입수해 보도했습니다.

키릴로 부다노프 우크라이나 국방정보국장도 스카이뉴스 인터뷰에서 푸틴 대통령이 암으로 심각한 상태라고 주장했습니다.

부다노프 국장은 또 푸틴을 제거하려는 쿠데타가 이미 진행 중이며, 전쟁이 8월 중순에는 전환점을 맞고 연말이면 끝날 것이라고 예상했습니다.

영국 '더 선'은 반 푸틴 성향의 제너럴 SVR 텔레그램 채널을 인용해서 크렘린궁 내부자가 "푸틴 대통령이 암이 있으며 수술 날짜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서방에서는 푸틴 대통령이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과 면담할 때 어색한 자세로 탁자를 꽉 잡는 모습 등을 근거로 건강 이상을 의심해왔습니다.

날씨가 춥지 않았던 지난 9일 러시아 전승절 행사장에서 두꺼운 모직 담요를 무릎에 두르고 앉아있는 모습도 이런 추측을 키웠습니다.

또 그 직후엔 매년 직접 출전해 '만능 스포츠맨'임을 과시하던 아이스하키 경기에 영상 메시지만 보내면서 건강 이상설을 부추겼습니다.



YTN 김형근 (hk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