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선거부정 주장 트럼프, 오히려 선거법 위반 기소 위기

실시간 주요뉴스

선거부정 주장 트럼프, 오히려 선거법 위반 기소 위기
'선거 부정'을 주장하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오히려 선거법 위반으로 기소 위기에 몰렸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현지 시각 21일 조지아주 풀턴 카운티의 패니 윌리스 검사장이 법원에 트럼프 전 대통령의 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한 특별 대배심 소집을 요청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풀턴 카운티 지검은 "2020년 대선에서 선거법 위반 행위가 발생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정보를 확보했다"고 법원에 설명했습니다.

대배심은 형사사건에서 피의자를 기소하기 전에 일반 시민이 재판에 참여해 기소 여부를 결정하는 기구입니다.

검찰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난해 1월 브래드 래펜스퍼거 조지아주 국무장관에게 선거 결과를 뒤집도록 압박한 것이 선거법 위반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공화당 소속인 래펜스퍼거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승리를 위한 만 천780표를 찾아내길 바란다"고 말한 사실이 당시 언론에 보도됐습니다.

대배심이 공소를 인정할 경우 검찰은 핵심 증인들을 소환해 본격적인 수사를 진행할 수 있게 되며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직접 검찰 조사를 받을 개연성도 있습니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적용될 수 있는 혐의는 선거 부정을 위한 공모와 협박 등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