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파키스탄서 '신성모독' 집단 난동...외국인 불태워 죽여

실시간 주요뉴스

파키스탄에서 신성모독에 분노한 이슬람 신자들이 폭도로 돌변해 외국인을 집단 폭행하고 불태워 살해하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현지시각 3일 수도 이슬라마바드에서 남동쪽으로 200㎞ 떨어진 시알콧의 스포츠용품 공장 근로자 등 무슬림 남성 수백 명이 집단 난동을 일으켰습니다.

폭도들은 공장 관리자인 스리랑카인이 이슬람교 예언자 무함마드의 이름이 적힌 포스터를 훼손해 신성모독죄를 저질렀다며 밖으로 끌어내 마구 때린 뒤 몸에 불을 붙였습니다.

경찰은 현장에서 50여 명을 체포했고,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는 나머지 50여 명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임란 칸 총리는 "스리랑카인 관리자를 산 채로 불태운 끔찍한 사건으로, 파키스탄 수치의 날이 됐다"며 "철저히 수사해 모든 책임자가 법의 엄중한 처벌을 받게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YTN 김형근 (hkkim@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