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국·유럽 등 백신 의무화 확산...갈등은 여전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의 행정명령 이후 기업들 사이에 백신 의무화 움직임이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미국뿐 아니라 유럽에서도 백신 의무화가 확산하고 있는데 반대하는 사람도 적지 않아 갈등은 여전합니다.

김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의 항공 에너지기업 '제너럴 일렉트릭'이 백신 접종 의무화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화물철도 운영사 '유니언퍼시픽'도 백신 접종을 하지 않는 비노조원은 해고하는 등 사실상 백신 의무화를 실시하고 있습니다.

미국에서 바이든 정부의 행정명령 이후 백신을 의무화하는 기업이 늘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 미국 대통령 : 실제로 예방 접종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5백만 명의 미국인 근로자가 직장으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사람들을 일터로 되돌리려면 더 많은 경제적 수요가 있을 것입니다.]

보잉사와 IBM, 아메리칸항공이 백신 의무화를 발표했고, 구글, 월트디즈니, 월마트 등도 직원들에게 백신을 맞도록 했습니다.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연합도 이른바 '백신 패스'를 정식으로 도입했습니다.

델타변이가 크게 유행하면서 공항과 식당 등 일상생활에서 의무화하기 시작한 겁니다.

하지만 '백신 패스'가 미 종접자에 대한 차별이라며 파리에서는 주말마다 반대시위가 벌어지고 있습니다.

미국도 기업이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며 직원들의 징계와 해고를 강행해 갈등이 깊어지고 있는 양상입니다.

심지어 공무원들도 대도시 시카고의 경우 66%만 접종을 완료하고 나머지는 반발하거나 미루고 있습니다.

[시카고 비즈니스 맨 : 제가 생각하기에 백신 정책이 너무 멀리 갔어요. 누구도 강제로 주사를 맞게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미국을 비롯한 유럽 각국은 당분간 백신 의무화가 필요하다는 입장이어서 백신을 둘러싼 갈등은 더욱 첨예해질 전망입니다.

YTN 김선희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