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신규 실업수당 코로나 사태 후 첫 30만 건 미만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美 신규 실업수당 코로나 사태 후 첫 30만 건 미만

2021년 10월 15일 01시 24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美 신규 실업수당 코로나 사태 후 첫 30만 건 미만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미국인 수가 코로나19 사태 후 처음으로 30만 명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미국 노동부는 현지 시각 14일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9만 3천 건으로 집계됐다고 밝혔습니다.

전주보다 3만 6천 건 줄어 코로나19 대유행 후 최저치 기록을 다시 썼습니다.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30만 건 미만을 기록한 것은 대유행 시작 무렵인 지난해 3월 둘째 주 25만6천 건 이후 1년 7개월 만입니다.

최근 4주간 이동평균은 33만 4천250건으로 역시 지난해 3월 이후 최저치입니다.

최소 2주간 실업수당을 청구하는 '계속 실업수당 청구' 건수도 259만 건으로 13만여 건 감소했습니다.

이번 발표는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지난달 주춤했던 미국 고용시장 회복세가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는 신호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