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美 의무화 조치로 접종률 상승했지만 한국에 추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미국에서 지지부진했던 코로나19 백신 접종 속도가 병원이나 요양 시설 등에서 도입한 의무화 덕에 올라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초기에는 모자랐던 백신을 도입하자마자 접종에 나선 한국 등 아시아 국가들에 속도에서 추월당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워싱턴 강태욱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 뉴욕주는 병원과 요양시설 종사자에게 최소 1회 백신을 맞도록 한 의무화 조치가 시행에 들어갔습니다.

[케이시 호컬 / 미국 뉴욕주지사(지난 27일) :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모든 사람, 특히 아픈 사람을 돌보는 사람에게 백신을 접종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이에 따라 의무화가 발표된 8월의 접종률이 75%였는데 지난 28일에는 92%로 올라갔습니다.

10만 명가량이 추가로 맞은 겁니다.

캘리포니아주에서도 모든 의료기관 종사자를 상대로 의무화가 시행에 들어가면서 수만 명의 직원이 맞았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특히 10여 개 의료법인을 조사했더니 직원 접종률이 대부분 90% 이상으로 파악됐습니다.

미국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LA 카운티는 여기에서 더 나아가 실내 공공장소에 대한 접종 의무화 조치에 나섰습니다.

[누리 마르티네즈 / 미국 LA시의회 의장 : 새 명령에 따라 극장, 체육관, 식당, 미용실 등 장소에 입장하려면 11월 4일까지 접종 증명서를 제시해야 합니다.]

이 같은 조치로 최근 미국의 백신 접종률은 12세 이상 대상자의 65%가 접종을 마칠 정도로 올라왔습니다.

그렇더라도 최근 접종 속도가 올라가는 아시아 국가에는 미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한국, 일본, 말레이시아가 인구 100명당 백신 접종 건수에서 미국을 넘어섰다며 올해 봄까지만 해도 생각할 수 없던 속도라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전염력 강한 델타 변이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는 코로나19에 걸린 백신 접종자 가운데 0.6%만이 중증 증세를 보였고, 사망자는 0.1%에 그쳤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는 아시아인이 위기 때 정부를 믿고 개인의 자유보다 공동체 필요를 우선시한 결과라며 백신을 두고 정치적 갈등 양상이 드러난 미국의 행태를 꼬집은 것으로 보입니다.

워싱턴에서 YTN 강태욱입니다.

YTN 강태욱 (taewookk@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