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AZ 백신 개발자 "더 치명적 변이 나올 가능성 작아"

실시간 주요뉴스

전염력이 강한 델타 변이 확산으로 전 세계 코로나19 4차 대유행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보다 더 치명적인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가 나올 가능성은 작다는 주장이 나왔다.

지난 22일(현지 시각)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을 공동 개발한 사라 길버트 옥스퍼드대 교수가 이 같은 주장을 폈다.

길버트 교수는 이날 영국 왕립의학회 온라인 세미나 참석해 "바이러스가 면역력이 강해지는 사람들 사이에서 퍼지면 시간이 지남에 따라 덜 치명적으로 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더 치명적인 변이가 나올 가능성이 작다는 것이다.

코로나19는 표면에 돌기처럼 나온 스파이크 단백질을 통해 체내에 침투하는데, 이 스파이크 단백질이 너무 많이 변형되면 인체 수용체와 상호작용을 할 수 없어 바이러스가 체내로 침입하지 못 한다는 게 길버트 교수의 설명이다.

길버트 교수는 "바이러스가 인체의 면역력을 회피할 수는 있지만 전염성이 더 강한 것으로 변이할 여지는 적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반적으로 바이러스는 더 많이 확산할수록 덜 치명적으로 변해왔다"며 "코로나19의 더 치명적인 변이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할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길버트 교수는 코로나19가 결국 감기나 호흡기 감염 등을 일으키는 다른 계절성 코로나바이러스와 비슷해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코로나19가 느린 유전적 변화를 보이는 경향이 있지만 다른 모든 계절성 코로나바이러스와 마찬가지로 인체의 면역력도 점진적으로 발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이미 인간 코로나바이러스 네 종류와 수십 년 동안 함께 살고 있고 코로나19도 그중 하나가 될 것"이라며 "그렇게 되기까지 시간이 얼마나 걸리고 어떤 조치를 취해야 하는지가 문제"라고 밝혔다.

영국 정부에서 변이 바이러스를 연구하는 샤론 피콕 케임브리지대 교수도 이날 세미나에서 "델타 변이가 등장한 뒤로는 꽤 조용했고 우려할 만한 새로운 변이는 없을 것이라고 생각해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특히 피콕 교수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이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 새로운 변이 바이러스 출현을 막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YTN PLUS 문지영 (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