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백신 접종 증명해야 뉴욕 식당·헬스장 입장...16일부터 의무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앞으로 미국 뉴욕시에서 식당이나 헬스장, 공연장 등의 시설에 들어가려면 반드시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는 사실을 증명해야 합니다.

실내 시설 이용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 것은 미국에서 뉴욕시가 처음입니다.

김진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미국 최대 도시인 뉴욕시가 실내 시설을 이용하려면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해야하는 새로운 규제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빌 더블라지오 / 뉴욕시장 : 오늘 'NYC 패스로 가는 열쇠'라고 부르는 새로운 접근법을 발표합니다. 뉴욕시에 들어가는 열쇠입니다.]

이번 조치에 따라 뉴욕시 식당, 헬스장, 공연장 등에 들어가려면 종이로 된 증명서나 접종 사실을 확인하는 뉴욕주 앱 '엑셀시어 패스' 등을 제시해야 합니다.

최근 프랑스와 이탈리아에서 도입한 '백신 여권' 제도와 비슷합니다.

다만 실외에서 식사하는 경우에는 백신 접종 사실을 증명할 필요가 없다고 뉴욕시는 밝혔습니다.

백신 의무화 조치는 오는 16일부터 도입되지만 9월 12일까지 단속은 하지 않습니다.

초·중·고교가 개학하고 주요 기업들이 사무실 출근을 재개하는 9월 13일부터 전면적으로 시행되면서 시 당국이 규정 준수 여부를 단속할 예정입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모두가 이런 생각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것을 이해지만 이번 조치는 많은 사람의 생명을 구하는 행동이라며 사람들을 보호하는 열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빌 더블라지오 / 뉴욕시장 : 이 제도는 의무화될 것입니다. 실내 시설들을 후원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예방접종을 한 번 이상 받는 것뿐입니다.]

뉴욕시가 이처럼 고강도 규제에 나선 것은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3차 대유행의 고비에 놓였기 때문입니다.

더블라지오 시장은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최근 1인당 100달러의 상금까지 내걸었으나, 뉴욕시 거주 성인의 3분의1은 아직 백신을 맞지 않았습니다.

YTN 김진호입니다.

YTN 김진호 (jh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