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스라엘, 60세 이상 '3차 접종' 결정...백신 불균형 심화 우려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이스라엘, 60세 이상 '3차 접종' 결정...백신 불균형 심화 우려

2021년 07월 30일 06시 1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스라엘 "다음 달부터 60세 이상 백신 3차 접종 실시"
"백신 면역 효과 시간 지날수록 저하…추가 접종 필요"
델타 변이 확산…돌파 감염·노령층 중증 환자 증가 추세
’3차 접종’ 결정, 저개발 국가 백신 부족 심화 우려
[앵커]
이스라엘이 전 세계에서 처음으로 60세 이상 고령층에게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하기로 했습니다.

델타 변이 확산으로 신규 확진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추가 접종을 통해 면역력을 높이겠다는 구상인데, 가난한 나라들의 백신 부족 현상은 더 심해질 것이란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박경석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스라엘 보건부가 60세 이상 고령층을 대상으로 다음 달부터 코로나19 백신 3차 접종을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노인 인구 집단 전체에 대해 대규모 추가접종 결정을 내린 것은 전 세계에서 처음입니다.

백신의 면역 효과가 시간이 지날수록 약해지고 있어 노령층의 추가 접종이 꼭 필요하다는 게 이스라엘 정부의 판단입니다.

[나프탈리 베네트 / 이스라엘 총리 : 델타 변이 확산 위험뿐 아니라 다양한 조사와 분석 결과를 토대로 3차접종 결정이 내려졌습니다.]

시민들은 대체로 반기고 있습니다

[지아콘 지펠 / 시민 : 1월에 2차 접종을 마쳤는데, 다음 주에 3차 접종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비가일 스트렌저 / 시민 : 전문가와 정부가 그렇게 하기로 결정한다면 3차 접종을 위해 가장 먼저 줄을 설 생각입니다.]

최근 이스라엘에서는 델타 변이가 확산하면서 하루 2천 명이 넘는 환자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특히 백신을 두 번 맞고도 감염되거나 중증으로 진행되는 노령층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재확산 고리를 끊기 위해 3차 접종이 필요하다는 게 이스라엘의 입장이지만 글로벌 백신 수급 불균형을 심화시킬 것이란 우려도 여전합니다.

특히 미국과 영국 등 3차 접종을 검토하고 있는 여러 선진국들이 백신 확보에 나설 경우, 저개발 국가들의 백신 부족 문제는 단기간에 해결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YTN 박경석입니다.

YTN 박경석 (kspark@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