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교차 접종'하면 가벼운 부작용 ↑...화이자 접종간격 석 달로 늘리면?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교차 접종'하면 가벼운 부작용 ↑...화이자 접종간격 석 달로 늘리면?

2021년 05월 14일 20시 5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할 때 1차와 2차 접종을 다른 종류의 백신으로 할 경우, 같은 백신을 두 번 맞을 때보다 발열이나 피로감 등 가벼운 부작용이 많다는 연구 결과가 처음으로 나왔습니다.

또 화이자 백신의 접종 간격을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처럼 현재의 3주에서 12주로 늘렸을 때 오히려 항체 반응이 더 좋다는 연구 결과도 발표됐습니다.

김정회 기자입니다.

[기자]
지금까지 개발된 코로나19 백신들은 면역 반응을 일으키는 방식이 다릅니다.

제약사의 임상도 자사 백신으로만 이뤄졌기 때문에 1·2차 접종 백신을 다르게 한다는 건 위험하다는 지적이 많았습니다.

실제로 가벼운 부작용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차에 아스트라제네카, 2차에 화이자를 접종한 경우 발열 증상을 호소하는 비율이 34%에 달했습니다.

1차 화이자, 2차 아스트라제네카를 접종한 경우엔 41%였습니다.

반면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등 단일 백신으로만 1·2차 모두 맞은 경우엔 10%와 21%에 그쳤습니다.

피로감도 비슷했습니다.

단일 백신으로만 맞은 경우 50∼60%대.

1·2차 백신을 다르게 한 경우 70∼80% 정도로 올라갔습니다.

두통, 근육통 같은 부작용도 비슷한 차이를 보였습니다.

다만 해당 증상들이 오래가지 않았고 다른 우려 사항도 없었던 것으로 보고됐습니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처럼 화이자 백신의 접종 간격을 늘릴 경우 고령층에서 더 큰 항체 반응을 일으킨다는 첫 연구 결과도 나왔습니다.

80∼99세 175명이 대상이었는데 3주 간격보다 12주 간격으로 접종했을 때 항체 반응이 3.5배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두 연구는 영국 '코로나19 면역 컨소시엄'에 속한 옥스퍼드대와 버밍엄대가 수행했습니다.

'코로나19 면역 컨소시엄'은 접종 물량이 부족해지자 영국 정부가 접종자 수 확대를 위해 지난 1월 교차접종을 허용하고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간격을 12주로 늘린 뒤 관련 연구를 하도록 만든 연합체입니다.

당시 각국에선 과학적 데이터에 따른 결정이 아니라며 비난이 잇따랐고 화이자도 근거 자료가 없다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현재 교차접종은 러시아, 이탈리아, 스페인에서도 연구되고 있고 독일과 프랑스 등은 1차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경우 혈전증 발생을 우려해 2차는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으로 접종할 것을 권고하고 있습니다.

YTN 김정회[jungh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