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앵커리포트] '일본땅 독도' 홍보의 장...올림픽이 어쩌다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앵커리포트] '일본땅 독도' 홍보의 장...올림픽이 어쩌다

2021년 03월 31일 12시 5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올림픽 성화 지나는 오키섬…"독도 왜곡 전시장"
’다케시마 기념관’…"독도 모양 과자에 일장기"
"오키섬 성화봉송, ’독도는 일본 땅’ 홍보" 비판
지난 2019년 12월, 일본 내각부가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일본인 응답자 77.7%가 독도는 일본 영토라고 답했습니다.

'독도는 일본 땅'이라는 지속적인 교육이 이런 결과를 만들어 낸 건데요.

평화의 상징, 올림픽까지도 독도 홍보의 장으로 삼으려는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금 일본은 도쿄올림픽 성화가 각 지역을 돌고 있습니다.

조직위 공식 홈페이지에서 루트를 볼 수 있는데요.

한국어 홈페이지에서는 일본의 47개 지자체별로 성화가 지나는 순서 정도만 나오지만, 일본어나 영문 홈페이지에서는 각 지자체 안에서의 세부 성화봉송 일정까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시마네현을 보면 오키 제도, 오키 섬이 성화봉송 구간에 포함됐습니다. 독도와 가장 가까운 일본 영토입니다.

오키 섬은 단순한 하나의 섬이 아닙니다.

섬 곳곳에는 '죽도'라는 단어가 등장합니다.

그들이 말하는 다케시마, 바로 독도입니다.

다케시마를 되찾겠다는 표어는 섬 여기저기에서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심지어 '다케시마 기념관'까지 자리하고 있습니다.

기념관 내부를 볼까요?

몇몇 고지도와 함께 어부들이 해안가에서 고기잡이하는 사진 몇 장으로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주장합니다.

기념품점에서는 독도 모양으로 만든 일본식 과자에 일장기를 꽂아 팔고 있습니다.

오키 섬을 성화봉송 루트로 고른 것, 전 세계를 상대로 '독도는 일본 땅'이라고 홍보를 하겠다는 의도로 해석되는 이유입니다.

올림픽 조직위 홈페이지에 표기된 일본 영토에도 독도가 버젓이 나와 있습니다.

지난 2019년 이 사실이 알려져 크게 비판이 일었고, 지금도 지운 것 같지만, 자세히 보면 희미하게 독도 표기가 남아 있습니다.

이 같은 일본의 모습이 더 실망스러운 이유, 앞서 평창올림픽 당시에는 일본이 우리 한반도기에 독도가 그려져 있다며 스포츠에 정치적 문제가 개입돼 있다고 문제 삼았기 때문입니다.

당시 IOC는 독도를 한반도기에서 뺄 것을 권유했고 우리 정부는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이율배반적인 일본의 태도와 사실상 방관하는 IOC 역시 문제라는 지적이 나올 법한 측면입니다.

[서경덕 / 성신여대 교수 : 일본은 그때(평창올림픽) 당시 정치적인 행위라고 주장을 했던 거와는 반대로 자국에서 열리는 도쿄올림픽에서는 희미하게나마 독도를 표기하고 정치적 행위가 아니라고 하는 건 어불성설이라는 생각이 들고요. 지속적으로 한국 정부뿐 아니라 민간차원에서도 계속적으로 항의해서….]

삼국사기와 세종실록지리지 등 우리 옛 문헌에는 울릉도와 함께 독도에 대한 기록이 있습니다.

"지금의 울진 정동쪽 바다에 있는 두 섬, 서로 멀지 않아 날씨가 맑으면 바라볼 수 있다"는 구체적 내용까지 담겼습니다.

반면 일본은 19세기 말, 독도와 가까운 시마네현 측이 울릉도와 독도를 해당 지자체 영토로 포함해 지도에 그릴지를 일본 정부에 물었고, 정부는 두 섬은 일본과는 무관하다고 답했습니다.

지금 일본의 목표는 분명합니다.

독도 문제를 계속 언급해서 분쟁 지역이라는 인상을 심어주고 국제사법재판소로 끌고 가 판단을 받겠다는 건데요.

우리가 응할 필요는 전혀 없습니다.

논리가 빈약해서가 아니라 이미 실효지배하고 있는데 굳이 판단을 더 받아볼 필요가 없다는 거죠.

화가 나긴 하지만, 차분하면서도 합리적 대응이 필요한 시점입니다.

박광렬 [parkkr082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