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미얀마 무장경찰 앞에서 무릎 꿇고 호소한 수녀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미얀마 무장경찰 앞에서 무릎 꿇고 호소한 수녀

2021년 03월 03일 07시 4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미얀마 무장경찰 앞에서 무릎 꿇고 호소한 수녀
미얀마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민중 시위대를 향한 공권력의 폭력이 극심해지는 가운데 무고한 인명 피해를 막고자 목숨을 걸고 거리로 나선 수녀의 모습을 담은 사진이 보는 이들의 심금을 울리고 있습니다.

미얀마 주교회의 의장이자 양곤 대교구 대주교인 찰스 마웅 보 추기경은 지난달 28일 자신의 트위터에 미얀마 현지의 긴박한 상황을 보여주는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습니다.

이 가운데 한 수녀가 중무장한 경찰 병력을 앞에 두고 도로 한복판에 무릎을 꿇고 앉은 모습을 담은 사진이 눈에 띕니다.

시위대에 폭력을 쓰지 말아달라며 두 손을 든 채 울고 있는 모습도 있습니다.

사진 속 주인공은 미얀마 북부 도시 미치나에 있는 성 프란치스코 사베리오 수녀원 소속 안 누 따웅 수녀라고 합니다.

보 추기경은 사진과 함께 올린 글에서 "누 따웅 수녀가 자유와 인권을 달라고 항의하는 민간인들에게 총을 쏘지 말아 달라고 애원하고 있다"고 썼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