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싱가포르, 격리기간에 7차례 외출한 간호사에 징역형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싱가포르, 격리기간에 7차례 외출한 간호사에 징역형

2021년 01월 23일 14시 1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싱가포르, 격리기간에 7차례 외출한 간호사에 징역형
싱가포르에서 코로나19 자가 격리 기간에 최소 7차례 외출한 간호사에게 징역형이 선고됐습니다.

오늘 채널뉴스아시아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싱가포르 법원은 전날 싱가포르 종합병원에서 간호사로 근무한 22살 누룰에게 징역 7주를 선고했습니다.

누눌은 지난해 3월 21일 호주에서 휴가를 마치고 귀국한 뒤 14일간의 자가 격리 기간에 버블티를 사거나 임신한 친구의 결혼식 준비를 도와주려고 최소 7차례 외출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그녀는 격리 기간 이후인 지난해 4월 인후통과 발열 증세가 나타나 병원을 찾았다가 코로나19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싱가포르에서 다른 사람을 전염병 감염 위험에 노출할 경우 6개월 이하의 징역형이나 만 싱가포르 달러, 우리 돈 83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거나 두 가지 처벌을 모두 할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