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293명| 완치 12,019명| 사망 287명| 검사 누적 1,371,771명
美 코로나19 사망 10만 넘어...트럼프 '자화자찬' 도마에
Posted : 2020-05-27 19: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미국에서 경제활동이 재개된 가운데 코로나19 사망자가 1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대응을 잘해 피해를 줄였다며 자화자찬해 공감 능력 부족을 드러냈습니다

이동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병원 응급실에서 코로나19 환자를 살리려 의료진들이 안간힘을 씁니다

하지만 중환자들이 밀려들고 의료진은 부족해 속수무책입니다

[안소니 레노 / 뉴욕 성 요셉병원 응급실 책임자 : 악몽이었습니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코로나19 환자가 쇄도했습니다. 하루 동안 코로나19 환자 6명이 사망 선고를 받았습니다.]

사망자들이 속출하자 장례식장도 수용 한계를 넘어섰습니다

[퍼투 마르모 / 뉴욕 장의업자 : 보시다시피 우리가 감당할 수 있는 한도를 넘어서 시신이 도착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사망자가 연일 증가하면서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1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이는 한국 전쟁과 베트남 전쟁의 미군 전사자 수를 합친 것보다 많은 것입니다

그러나 미 보건당국은 앞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완벽한 수준으로 지켜도 사망자가 20만 명에 이를 수 있다고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경제활동 재개와 맞물리며 확진자도 하루 만에 만9천여 명 추가돼 170만 명을 넘겼습니다.

[앤드류 쿠오모 / 뉴욕 주지사 : 우리는 여기 미국에서 벌어진 일을 잊지 못할 것입니다. 우리가 가졌던 공포와 불안은 단순히 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언제 정상으로 돌아갈까요? 저는 정상으로 돌아갈 수 없다고 봅니다.]

이런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 실패에 관한 비판을 정치적 공격으로 치부하며 자신이 잘 대응하지 못했다면 150만 명에서 200만 명이 목숨을 잃었을 것이라며 자화자찬했습니다

이 때문에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한 비극에 함께 슬퍼하면서 국민을 안심시켰던 전임 대통령들에 비해 공감능력이 부족한 것 아니냐는 비판의 도마에 올랐습니다

YTN 이동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