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인도, 방에 코브라 풀어 아내 살해한 남편 체포..."지참금 반환 피하려고"
Posted : 2020-05-26 14:06
인도에서 아내가 잠든 방에 코브라를 풀어 살해한 혐의로 20대 남성이 체포됐습니다.

이 남성은 이혼하면 처가에서 받은 신부 지참금을 반환해야 하기에 이런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시인했습니다.

26일 ANI통신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달 7일 오전 인도 남부 케랄라주 안찰의 한 가정집에서 25살의 여성 우트라가 잠자다가 뱀에 물려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우트라는 3월 2일에도 자신의 집에서 독사에 물려 두 달간 병원 치료를 받은 뒤 친정에서 요양 중이었습니다.

우트라의 부모는 딸이 잇따라 뱀에 물리고, 사위가 곧바로 재산부터 챙기려 하자 의심스러워하면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조사 결과 우트라의 남편 수라즈가 뱀 판매상으로부터 구입한 코브라를 아내가 머무는 처가 방에 6일 밤 풀었던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경찰은 수라즈가 뱀을 다루는 동영상을 유튜브를 통해 시청하고, 뱀 판매상인 친구로부터 실제 어떻게 다루는지 배웠다고 설명했습니다.

코브라는 이후 우트라의 방에서 발견됐으며 경찰은 뱀 판매상도 함께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수라즈가 다른 여성과 결혼하고 싶어했다"며 "그는 처가에서 신부 지참금으로 98개의 금화와 새 차, 50만 루피, 816만 원을 받았는데, 이혼하면 모두 반환해야 할까 봐 걱정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수라즈는 은행 직원이고, 아내 우트라는 부유한 집의 딸이었습니다.

2년 전 결혼한 두 사람 사이에는 한 살 된 아들이 있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