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도, 방에 코브라 풀어 아내 살해한 남편 체포..."지참금 반환 피하려고"

실시간 주요뉴스

인도, 방에 코브라 풀어 아내 살해한 남편 체포..."지참금 반환 피하려고"
인도에서 아내가 잠든 방에 코브라를 풀어 살해한 혐의로 20대 남성이 체포됐습니다.

이 남성은 이혼하면 처가에서 받은 신부 지참금을 반환해야 하기에 이런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에 시인했습니다.

26일 ANI통신과 AFP통신 등에 따르면 이달 7일 오전 인도 남부 케랄라주 안찰의 한 가정집에서 25살의 여성 우트라가 잠자다가 뱀에 물려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지만 결국 숨졌습니다.

우트라는 3월 2일에도 자신의 집에서 독사에 물려 두 달간 병원 치료를 받은 뒤 친정에서 요양 중이었습니다.

우트라의 부모는 딸이 잇따라 뱀에 물리고, 사위가 곧바로 재산부터 챙기려 하자 의심스러워하면서 경찰에 신고했습니다.

현지 경찰은 "조사 결과 우트라의 남편 수라즈가 뱀 판매상으로부터 구입한 코브라를 아내가 머무는 처가 방에 6일 밤 풀었던 사실을 확인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경찰은 수라즈가 뱀을 다루는 동영상을 유튜브를 통해 시청하고, 뱀 판매상인 친구로부터 실제 어떻게 다루는지 배웠다고 설명했습니다.

코브라는 이후 우트라의 방에서 발견됐으며 경찰은 뱀 판매상도 함께 체포했습니다.

경찰은 "수라즈가 다른 여성과 결혼하고 싶어했다"며 "그는 처가에서 신부 지참금으로 98개의 금화와 새 차, 50만 루피, 816만 원을 받았는데, 이혼하면 모두 반환해야 할까 봐 걱정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수라즈는 은행 직원이고, 아내 우트라는 부유한 집의 딸이었습니다.

2년 전 결혼한 두 사람 사이에는 한 살 된 아들이 있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