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현금 지급·천 마스크 연일 도마에...아베 내각 '휘청'

실시간 주요뉴스

국제

현금 지급·천 마스크 연일 도마에...아베 내각 '휘청'

2020년 04월 20일 23시 3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아베 내각의 부실한 코로나19 대응, 연일 도마에 오르내리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지원금 지급 방침을 뒤집어 혼란을 부르더니, 전 국민에게 배포 중인 천 마스크 상당수는 불량품으로 나타났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아베 내각의 코로나19 긴급경제대책 예산이 결국 100조 원 넘게 늘었습니다.

소득이 줄어든 가구에 한해 주기로 결정한 현금을 전 국민에게 1인당 약 110만 원씩 주기로 방침을 바꿨기 때문입니다.

금액까지 다 결정된 예산을 이례적으로 바꾼 것은 연립여당의 한 축인 공명당의 반발 때문이었습니다.

여당 내부 의견을 충분히 듣지 않고 일을 밀어붙였던 아베 총리는 크게 체면을 구겼습니다.

[아베 신조 / 일본 총리 : 좀 더 빨리 결정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봅니다. 다 제 책임이고 국민에게 사과드립니다.]

정부가 5,300억 원이나 들여 전 국민에게 나눠주고 있는 천 마스크도 계속 말썽입니다.

크기도 작고 부실하다는 평가 속에 수령을 거부하자는 SNS 여론까지 등장했습니다.

심지어 임신부들에게 먼저 나눠준 마스크 중 1,900장은 불량품이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 : 문제가 생긴 마스크가 어느 회사 제품인지, 어느 공장에서 만든 것인지에 대해 후생성에서 상세히 조사하고 있습니다.]

긴급사태를 전국으로 확대 발령한 첫 주말, 대도시는 한산했지만 지방은 20~30% 인파가 줄어드는 데 그쳤습니다.

대도시 유흥업소가 휴업에 들어가자 문을 연 외곽 지역으로 사람들이 몰리는 현상까지 나타났습니다.

[파친코 방문객 : (제가 사는 곳은 문을 닫았는데) 이바라키 현에는 문을 연 곳이 있다고 해서 찾아왔습니다.]

감염은 만연하고 의료 현장은 위기지만 무엇 하나 수습하지 못하고 있는 아베 정부.

최근 여론조사에서 국민 53%는 정부 대응을 부정적으로 평가했고, 내각 지지율도 1년 1개월 만에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이 더 많아졌습니다.

도쿄에서 YTN 이경아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