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590명| 완치 10,467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56,852명
"지역사회 확산, 시간 문제"...美 샌프란시스코 '비상사태'
Posted : 2020-02-26 17:4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19 확진자가 50여 명에 불과한 미국에서 "지역사회 확산은 시간 문제"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미국에서 4번째로 큰 도시인 샌프란시스코 시가 가장 먼저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박홍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미국 내 최대 차이나타운이 있으면서 관광지로 유명한 샌프란시스코.

이 지역은 아직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지만 시 당국은 코로나19 비상사태를 선포했습니다.

코로나19의 양상이 빠르게 변하자 시민들에게 위험을 경고하기 위해 선제 조치를 취한 것입니다.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립니다.

[샌프란시스코 시민 : 비상사태 선포는 좋은 일이라고 생각합니다. 샌프란시스코에는 다양한 인종이 살고 있기 때문입니다.]

[샌프란시스코 시민 : 지역 내에 두려움을 가중시키기 때문에 나쁜 조치라고 생각합니다.]

샌프란시스코의 비상조치에 앞서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는 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가 시간 문제라며 신속한 대응을 강조했습니다.

[낸시 메소니에 / 미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 국장 : 이것이 더 이상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인지에 대한 문제가 아니라, 언제 일어날 것인지에 대한 문제입니다.]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 장관도 의회에 나와 미국에서 앞으로 더 많은 발병 사례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앨릭스 에이자 /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 : 네, 그렇습니다. 미국에서 더 많은 경우가 생길 것입니다. 그것을 매우 투명하게 해왔으며 그것들의 영향을 완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현재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50여명 수준입니다.

이 가운데 39명이 일본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발생한 환자들입니다.

워싱턴포스트는 미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이렇게 적은 것은 검사 대상이 크루즈선 승객을 제외하면 426건에 불과하기 때문이라며 검사 대상을 확대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YTN 박홍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