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트럼프 "주한 미군 주둔하려면 韓 방위비 더 내야 공정"
Posted : 2019-12-03 23:1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주한 미군이 계속 주둔하려면 한국이 방위비를 더 분담하는 것이 공정하다고 말했습니다.

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런던 주재 미국대사 관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미 방위비 분담과 관련해 현재 한국과 협상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한국이 지난해 방위비와 관련해 연간 5억 달러에 가까운 돈을 더 내기로 했지만 미국은 추가 약속을 원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은 매우 부자 나라"라고 강조했습니다.

미군이 한반도에 계속 주둔하는 것이 미국의 안보 이익에 부합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대해서는 "토론이 가능한 부분으로 두 방향 모두에 대한 근거를 댈 수 있다"면서, "주둔한다면, 한국이 좀 더 공정하게 짐을 나누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워싱턴DC에서 열리는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 4차 협상을 앞둔 상황에서 나왔습니다.

미국 측은 올해 한국이 부담하는 방위비 분담금, 1조389억 원의 5배가 넘는 50억 달러에 육박하는 금액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