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싸움 방식이 틀렸다'..."아베, 외무성 빼고 韓 보복"
Posted : 2019-08-20 22:1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 아베 내각이 두 차례에 걸쳐 한국에 경제 보복을 가하는 과정에서 외무성을 철저히 배제했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습니다.

이 때문에 미처 예상치 못한 문제들이 생기면서 일본 정부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도쿄에서 황보연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기자]
"외무성을 빼고 가속 페달을 밟은 아베 정권의 싸움 방식은 잘못됐다!"

아사히신문이 발행하는 주간지 '아에라'가 보도한 기사의 제목입니다.

아베 내각이 한국에 대해 2차례에 걸쳐 경제 보복을 하는 과정에서 외무성이 철저히 배제됐고, 이 때문에 예상치 못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입니다.

우선 지난달 1일 경제산업성 주도로 불산 등 3개 반도체 소재에 대한 수출 제재를 가한 1차 보복,

[니시무라 야스토시 / 일본 관방 부장관 (7월 1일) : 이번 조치는 적절한 수출 관리 제도의 운용을 목적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당시 외무성은 경제산업성이 홈페이지에 구체적인 제재 내용을 밝힐 때까지 3개 품목이 무엇인지 통보받지 못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하기 직전인 지난달 말에는 사태의 심각성을 감지한 외무성이 물밑에서 미국 국무부를 움직여 중재에 나서도록 했다고 적었습니다.

하지만 이것도 허사로 돌아갔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 일본 관방장관(7월 31일) : (미국이 중재안 제시했다는 보도에 대해 말씀해 주세요) 보도 내용은 알고 있지만 그런 사실 없습니다.]

시작부터 외무성을 배제하고 미국을 통한 외무성의 수습 노력마저 거부한 것은 외무성에 대한 아베 총리의 불신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외무성 주도로 한일 위안부 합의를 했는데 한국의 반발로 계속 문제가 되면서 외무성에 대한 불신이 커졌다는 것입니다.

외무성을 배제한 채 이뤄진 한국 공격은 한미일 안보체제에 균열을 만들고 한국 내부의 예상치 못한 강한 반발에 직면했다고 진단했습니다.

실제 지난달 한국 특파원을 만난 외무성 고위 관계자는 불매운동과 여행 보이콧은 충분히 예상했던 반응이라고 말해 아베 내각 핵심부에 대한 불만을 에둘러 표했습니다.

일각에서는 외무성을 제외하고 일을 진행했다가 여러 문제점이 드러나고 있는 만큼 앞으로는 외교 라인을 적극 활용해 대응책 마련에 나설 것이란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도쿄에서 YTN 황보연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