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외신 "첨단 산업 글로벌 공급망에 악영향 우려"
Posted : 2019-08-02 22:07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 정부가 오늘(2일) 수출절차 간소화 혜택을 인정하는 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하기로 결정하자 외신들도 주요 뉴스로 일본의 조치를 신속하게 보도했습니다.

해외 언론들은 세계 경제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이번 조치가 첨단 산업 분야의 국제 공급망에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했습니다.

박철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일본의 각료회의 직후, 화이트 리스트에서 한국을 제외했다는 일본 정부의 공식 발표에 AP통신 등 해외 언론은 앞다투며 긴급 속보를 내보냈습니다.

주요 외신은 이번 결정의 배경으로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둘러싼 한일 갈등을 지목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조치가 한일 두 나라의 적대 감정을 더욱 부채질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미중 무역마찰로 가뜩이나 세계 경제 전망이 불투명한 상황에서 이번 일본의 조치가 첨단 산업 분야의 글로벌 공급망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우려했습니다.

AP 통신은 이번 조치와 관련해 "일본의 수출통제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이슈로 비등점에 달한 양국의 적대감에 기름을 부을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블룸버그 통신은 안보 관계와 글로벌 공급선을 위협하는 미국의 두 동맹국 사이의 긴장이 고조되는 가운데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 리스트에서 제외한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AFP 통신도 "한국이 한일 안보협력에 중대한 결과를 초래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는 가운데 일본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같은 소식을 전하면서 아베 정부의 이번 조치로 이웃 국가인 한일 간 외교적 갈등의 악화는 피할 수 없게 됐다고 분석했습니다.

일본 언론들도 예상대로 각의 결정이 나오자 바로 속보로 전했습니다.

NHK는 향후 "일본의 수출관리 대상이 폭넓게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군사전용 우려가 있다고 판단될 경우 수출 계약마다 개별 허가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교도통신도 일본 정부가 이번에 화이트 리스트 지정을 취소한 것은 대상국 27개국 중에서 한국이 처음이라고 강조하고, 대립하고 있는 한일관계는 최악으로 치달을 게 분명하다고 전망했습니다.

YTN 박철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