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 음료로 떠오른 '포카리 스웨트'
홍콩 송환법 반대 시위 음료로 떠오른 '포카리 스웨트'
Posted : 2019-07-12 11:10
홍콩에서 포카리스웨트가 연일 판매 매진되고 있다. 반대로 중국에서는 포카리스웨트 불매 운동이 벌어진다. 본토와 홍콩에서 판매 차이가 벌어진 이유는 '송환법 반대 시위'와 연관이 있다.

11일, 인터넷 매체 쿼츠는, 최근 일본 스포츠음료 '포카리 스웨트'의 홍콩 지사가 홍콩 방송 TVBC에 내보내던 광고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유는 최근 홍콩의 범죄인 인도법 반대 시위 중인 홍콩 시민들의 요청에 따른 것이다.

최근 홍콩 방송국 TVBC는 시위를 막는 경찰에 유리한 보도를 해와 시민들의 공분을 샀다. 이 와중에 포카리스웨트 홍콩지사가 광고 중단을 결정하자 시위대는 시위의 공식 음료로 '포카리 스웨트를 마시자'는 움직임까지 나타났다. 편의점이나 쇼핑몰 등에서는 매진 현상도 벌어졌다.

반대로 중국에서는 같은 이유로 '불매운동'이 벌어지는 중이다. 홍콩의 포카리 스웨트 열풍을 보도한 중국 언론의 기사가 나오자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는 "포카리스웨트를 평생 마시지 않겠다"는 글과 함께 "기업에 불이익을 줄 것"이라는 반응이 나온다.

한편, 포카리스웨트 홍콩 지사는 이와 관련해서 언론의 질문에 "정치적인 판단이 아니"라고 답변했다. 광고 중단 결정은 전적으로 홍콩 법인의 결정이라는 입장이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